여백
> INVEST > 부동산
고비 넘긴 개포주공1단지, 사업 '가속도' 붙나상가위원회와 합의, 분상제 유예기간내 분양 목표

[이코노믹리뷰=우주성 기자] 개포주공 1단지 재건축 사업의 발목을 잡던 상가측과의 분쟁이 한 고비를 넘긴 것으로 보인다. 아직 총회 의결 절차가 남아 있지만 재건축 조합과 상가위원회가 관련 합의에 서명하면서 조합의 재건축 사업진행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 강남구 개포주공 1단지. 사진=이코노믹리뷰 우주성 기자

개포주공 1단지 재건축조합 관계자에 따르면 개포주공 1단지 조합은 지난 주말 조합원들에게 ‘상가 재건축 관련 합의안’에 대해 통지했다. 사업변경이전에 상가 대지 일부에 대한 보상을 요구한 상가위원회와 재건축 조합이 확정기여금 금액에 대한 합의를 했다는 내용으로, 당초 상가위원회가 요구하던 금액에서는 일부 줄어든 액수에 합의가 이뤄 진 것으로 알려졌다.

개포주공1단지 재건축 조합 이사는 “합의를 한 것은 사실이다. 확정 기여금 액수도 확정했지만 정확한 금액은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해당 조합 이사는 “상가에서 요구하던 금액보다는 줄어든 금액으로 확정됐다”고 말했다.

다른 정비업계 관계자에 의하면 개포주공 1단지 재건축 조합은 상가위원회가 요구한 당초 확정기여금 1300억원중 400여억원 가량을 낮춘 금액을 지급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포주공 1단지 이사는 “아직 의결이 되어야 해서 확정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언론에서 추정 스케줄이 나오지만 명확한 스케줄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번 합의가 극적으로 이뤄지면서 개포주공1단지 조합은 앞으로 분양가상한제 유예기간안에 일반 분양을 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개포주공 1단지 이사 역시 “분양가 상한제를 회피하기 위해 합의를 진행해 온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이렇게 서두를 이유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개포주공1단지는 재건축 사업을 통해 지하 4층에서 지상 35층의 총 6702가구의 메머드급 단지로 탈바꿈하게 될 전망이다. 시공사는 현대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이다.

우주성 기자  |  wjs89@econovill.com  |  승인 2020.02.11  20:09:41
우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우주성, #분양, #현대건설, #재건축, #분양가상한제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