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블랭크씨, 고기 전문 셰프 레이먼 킴 영입서울 마장동 '푸드 스튜디오 마련'...미디어 커머스 본격화
▲ 블랭크씨가 영입한 고기 전문 셰프 레이먼 킴. 출처=블랭크코퍼레이션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블랭크코퍼레이션의 융합형 엔터테인먼트 자회사 블랭크씨는 국내 유명 셰프 레이먼 킴을 영입했다고 11일 밝혔다.

블랭크씨는 고기를 잘 다루는 전문 셰프인 레이먼 킴의 강점을 앞세운 콘텐츠로 소비자와 소통에 나선다. 이를 위해, 4월 중 서울 마장동 인근에 ‘푸드 스튜디오’를 오픈한다. 공간을 활용해 콘텐츠 제작 및 커뮤니티 활성화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한다.

아울러 마장 축산 도매시장 및 현장 상인과도 적극 호흡하며 지역상권 부흥에 일조하는 등 시너지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레이먼 킴은 국내에서 활동하는 유명 셰프이자 요리연구가다. ‘올리브쇼’ ‘냉장고를 부탁해’ 등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요리 및 문화에 대한 전문성으로 시청자의 호응을 얻으며 인지도를 구축했다.

강인구 블랭크씨 대표는 “이번 레이먼 킴의 영입으로 소속 아티스트풀을 다채롭게 확보하는 동시에 비즈니스 실험의 범위를 확장할 수 있어 기쁘다”며 “셰프의 전문성과 대중성을 극대화한 콘텐츠로 소비자와 소통하며, 추후 브랜드 컬레버레이션 및 커머스 연계 등 비즈니스 확대를 도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블랭크씨는 ‘크리에이터 밸류업 서비스’를 지향하는 스타트업으로 콘텐츠 커머스 기업 블랭크코퍼레이션의 100% 자회사다. 아티스트의 명확한 강점과 캐릭터 발굴을 돕고, 추후 브랜드 사업 및 커머스로의 진출을 도모하는 ‘스타트업 차려주는 스타트업’을 표방한다.

소속 아티스트로는 유튜브 크리에이터팀 ‘빠더너스(문상훈, 김진혁)’, 배우 김지우, 고등학생 간지대회 출신 유비, 창빈 등이 있으며, 콘텐츠 제작 및 패션 브랜드 운영 등 다양한 협업활동을 진행 중이다.

최근에는 키즈 크리에이터이자 유아교육전문가 최다은을 영입, ‘다니 유치원’ 유튜브 채널을 론칭하고 디지털 유치원 비즈니스를 전개 중이며, 싱어송라이터 '더레이'를 영입해 새로운 음악 비즈니스도 준비 중에 있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20.02.11  17:36:23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서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