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빚&빛 > 빚&빛 칼럼
[안창현의 법정관리 전략] 줄도산 우려 여행업계의 시련...자율 구조조정 절차 속으로보호막안에서 채권단과 협상시간 가져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과 연관된 중소기업 3곳 중 1곳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지난 10일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중국에 현지법인이 있거나 수출입을 하는 중소기업 250개사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 관련 피해 현황과 의견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 34.4%는 이번 사태로 직접적 경영 타격 등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의 31.0%, 서비스업의 37.9%가 피해를 봤다고 답했다고 전해진다.

워낙 위중한 상황이라 이런 피해를 예상치 못한 일은 아니었다. 여행업계는 이런 가운데 지금 가장 혹독한 겨울을 보내고 있다고 한다.

여행업계는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 이후 신종코로나 여파까지 더해져서 직격탄을 맞았다. 자문과정에서 여행업계 종사자들의 고통은 실로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다.

한국여행협회(KATA) 11일 발표에 따르면 이달 3일까지 파악된 공식 피해액은 내국인이 해외로 나가는 여행의 취소액이 299억원(6만2000여 명)이고, 외국인이 국내로 들어오는 여행의 취소는 65억원(470팀)이다. 연일 언론에서는 여행업계의 줄도산을 우려하고 있다.

◆ 여행업계 혹독한 겨울...자율 구조조정의 품으로

여행업계가 봉착한 가장 큰 문제는 자금경색에 있다. 업계는 장기간 성장을 거듭하다가 단기간의 돌발악재로 인한 갑작스러운 자금난을 겪고 있다. 지금 필요한 것은 시간이다. 돌발악재가 해소될 때까지 버티면 다시 살아날 수 있다는 희망. 시간 끝에 그 희망이 있을 것이다. 업계는 지금 배를 침몰시킬 것인지, 아니면 일부만 살아남아서 배를 끌고 갈 것인지 방법을 묻고 있다. 뭔가 결정할 시점임은 분명해 보인다. 어떻게 할까?

지금 제시할 수 있는 방안은 회생절차 속 자율 구조조정이다. 그 품 안으로 들어갈 것을 나는 권하고 싶다.

각 업체가 나름의 구조조정 방안이 있을 터. 일부는 대폭적인 인적 구조조정에 돌입할 것이고, 일부는 상황이 호전될 때까지 무급휴가 등 수단을 쓰며 자금을 돌리는 방식을 취할 수도 있다.

이 정도 상황이면 주채권단과 정면 승부를 봐야 할 수도 있다. 상환유예, 추가지원을 두고 말이다.

이렇게 하자니, 걱정이 태산 같다. 협상과 구조조정을 하는 과정에서 일부 채권자가 주거래 계좌라도 지급정지 조치를 한다면 그 즉시로 '돈맥경화'가 찾아온다. “그 여파를 감당할 자신이 없다”고 업계 종사자들은 말했다. 하지만 지금의 단기적인 유동성 위기만 극복하고 버틸 수 있다면 이후 다가올 여행 성수기를 맞이하게 된다.

자율 구조조정 개념도. 자료=서울회생법원

그래서 제시한 것이 자율 구조조정 방식이다. 회생신청 이후의 자율 구조조정 영역에서 구조조정이 이뤄지면 효과를 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회생신청 후 법원 안에서 수술을 해야 한다는 말이다.

과거와 달리 최근 회생절차는 신청을 했다고 해서 곧바로 법원이 경영을 통제하는 법정관리 체제로 돌입하는 것은 아니다.

이렇듯 자율 구조조정은 회사가 채권단과 구조조정 협약을 하되, 회생신청 후 법원 안에서 협상이 이뤄지는 방식이다. 회생절차 내 자율 구조조정은 다음과 같은 이점이 있다. 첫째, 채권단의 채권회수를 막을 수 있다. 둘째, 금융비용 지출을 중지하고 인건비 등 운영자금을 우선 지출할 수 있다. 셋째, 자율 구조조정 성공시 단기간에 유동성 위기나 기업가치 훼손을 막을 수 있다. 넷째, 구조조정이 실패로 돌아가더라도 법정관리 체제로 전환하면 된다. 자율 구조조정이 실패해도 회생이나 M&A의 기회는 또 있다.

자율 구조조정을 결정했다면 이제부터 필요한 것은 ‘협상 준비’다.

여행업계의 현 상황은 분명 회의적이다. 다만 지금이 그렇다는 것이지 앞으로 계속 이런 상황이라고 볼 수는 없다.

신종코로나의 기세가 꺾이고 국제정세가 변화되면 계절적 성수기와 만나 예년의 업황을 기대할 수도 있을 것이다. 역시 문제는 시간이다. 적절한 구조조정 타이밍을 놓쳐 기업가치를 손상시키고 회복을 어렵게 만든다면 정작 노를 저어야 할 때 노가 없는 상황이 되고 만다.

그러니 다시 방법을 묻는다면, 지금은 잠시 노를 멈추고 다시 앞으로 나가기 위해 시간을 가지라고 말하고 싶다. 자율 구조조정 속에서 말이다.

안창현 법무법인 대율 대표변호사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20.02.12  07:44:54

[태그]

#이코노믹리뷰, #일본, #중국, #한국, #수단, #전략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