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우한 폐렴] 다롄서 입국 ‘우한 폐렴’ 의심 의정부 4세 환아 음성 판정명지병원서 의정부성모병원으로 전원 예정
▲ 보건소 의료진이 어린이에게 '올바른 손씻기'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경기 의정부 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의심 증상으로 격리됐던 생후 27개월(한국 나이 4세) 중국 국적 남자 아이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28일 의정부성모병원 및 명지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환아는 의정부성모병원에서 명지병원으로 전원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지난 27일 오후 1시 12분께 의정부시 의정부동의 한 주택에서 ‘아이가 경련을 일으키고 있다’는 신고를 받아 해당 환아를 구조했다. 환아는 앞서 의정부성모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검사가 어려워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으로 전원돼 검사를 받았다.

설명에 따르면 해당 환아는 부모와 함께 중국 다롄에서 지난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 환아에게서는 27일 오전 9시 30분께 고열이 발생했다. 경련은 같은 날 오후 1시 10분께 일어났다.

명지병원 관계자는 “해당 환아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곧 의정부성모병원으로 전원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한 폐렴이 의심돼 강원 춘천시 강원대병원을 찾은 20대 여성과 원주에서 이송된 15개월 영아 모두 이날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1.28  09:54:41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