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홍콩, 우한 폐렴 대응 최고단계 ‘비상’ 상향…“사스보다 약하지 않다”유증상자 122명‧확진자 5명…춘절 행사 전부 취소 예정
▲ 홍콩 공항에서 23일 한 보건 당국자가 한 승객의 체온을 재고 있다. 홍콩에서 우한발 폐렴에 감염된 5번째 확진자가 나오면서 당국이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홍콩이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더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홍콩 캐리 람 행정장관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처하기 위해 “이날부로 대응 단계를 비상사태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홍콩 바이러스 대응 수준은 ‘심각(Serious)’에서 최고 단계인 ‘비상(Emergency)’으로 상향됐다.

캐리 람 장관은 대응 수준 격상에 따라 학교 방학은 2주간 연장되고 마라톤 등이 취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우한에서 오는 모든 항공평과 고속열차는 무기한 중단될 예정이다. 우한 시는 지난 23일부터 항공평과 열차 운행을 중단하고 고속도로도 봉쇄했다.

홍콩에서는 전날까지 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유증상자는 122명이다. 이들은 모두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을 방문했었다.

람 장관은 “중국 본토로의 모든 공식 방문을 금지한다”면서 “춘절 행사도 전부 취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치에 따라 이웃인 광둥성 선전에서 육로로 홍콩에 들어오는 경로를 포함해 모든 출입경 지역에서 승객들은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해야 한다. 허위로 신고할 시 6개월 징역형이나 5000홍콩달러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스탠다드차타드 마라톤 주최 측은 다음달 8일에 열릴 예정인 마라톤을 취소했다. 이 마라톤에는 7만명이 참가할 예정이었다.

람 장관은 4명의 전문가 그룹을 구성해 직접 보고를 받는다. 이 자문그룹의 일원인 가브리엘 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 상황이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 사스)보다 약하지 않다”고 말했다. 2002년부터 2003년까지 홍콩에서는 사스로 299명이 사망했다.

홍콩대학 유엔궉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점염성이 높다”면서 “본토로부터 바이러스를 차단할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1.25  23:21:39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