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한미약품, 신약 후보물질 도출에 인공지능 활용22일 AI 신약개발 전문 기업 ‘스탠다임’과 연구협력 계약
▲ 22일 한미약품 본사에서 스탠다임 김진한 대표(왼쪽)과 한미약품 권세창 사장이 공동연구 계약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출처=한미약품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한미약품이 ‘신약 후보물질 도출’을 위해 AI(인공지능)도입을 본격화한다.

한미약품은 AI 기반 신약개발 전문기업인 스탠다임社와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하고, 신약개발 초기 연구단계에서 AI 활용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스탠다임은 인공지능 기반 선도 물질 최적화 플랫폼인 ‘스탠다임 베스트’ 등 자체 개발 AI 기술을 바탕으로 현재 항암, 비알콜성지방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파이프라인을 개발하고 있으며, 최근 다수의 제약기업과 공동연구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향후 양사 협력으로 도출된 신약 후보물질은 한미약품 주도의 상업화 개발로 이어질 전망이다.

스탠다임 김진한 대표는 “제약분야의 AI 기술 발전은 매우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한미약품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AI로 발굴한 신약 후보물질을 상용화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권세창 사장은 “AI는 신약개발 초기단계에서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감축하고 혁신적 후보물질을 도출해 내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스탠다임과의 연구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는 유망한 후보물질을 지속적으로 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20.01.22  18:37:12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