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해외 뉴스브리핑
[Today글로벌뉴스] "우한 폐렴, 中 발표보다 훨씬 더 심각할 수도"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을 차상급 전염병으로 지정하면서도 대응조치를 최상급으로 높이기로 하면서 총력체제에 들어갔다. 다만 초기 대응에 실패해 환자들이 중국 전역은 물론 세계 각지로 퍼져 나가 당분간 상황은 더 악화할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22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우한 폐렴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에 해당하는 ‘을류’ 전염병으로 지정하는 대신, 대응책은 흑사병이나 콜레라와 같은 ‘갑류’ 전염병 수준으로 상향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갑류 전염병 수준으로 대응할 경우 정부가 모든 단계에서 격리치료와 보고를 요구할 수 있으며 환자가 치료를 거부할 경우 경찰이 강제할 수 있고 공공장소에서 검문도 가능하다.

을류 전염병으로 지정하고 대응은 ‘갑류’로 하는 방식은, 지난 2002~2003년 전 세계적으로 773명의 사망자를 낸 사스 사태 당시 중국 정부가 채택했던 극약처방. 리빈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부주임은 “우한 폐렴이 변이를 일으키며 더욱 확산할 위험이 있다”며 “이미 사람 간 전파와 의료진 감염 현상이 나타났고 일정 범위에서 지역사회 전파가 존재한다”고 경고했다.

춘제를 맞아 이동하는 중국인들의 공포심도 확진자 수 급증으로 점점 커지고 있다. 22일 0시 현재 확진환자는 하루 만에 318명에서 440명, 사망자는 6명에서 9명으로 급증했다. 중국 당국의 한 보건 관계자는 “전염병은 초기 대응이 중요한데 중국 정부가 심각성에 대해 주저하는 상황에서 우한 폐렴이 급속도로 퍼진 듯하다”고 말했다.

외신들은 실제 상황이 중국 당국의 공식발표보다 훨씬 심각하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놓고 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대 전염병역학통제센터에서 우한 폐렴이 17일까지 이미 중국 내 20여개 도시로 확산했으며 우한 내 감염자 1,343명과 다른 도시 감염자 116명을 포함해 중국 내 감염자가 이미 1,459명에 이른다는 추정치를 내놓았다”고 전했다.

앞서 17일 영국의 한 연구기관은 우한 폐렴 감염자가 이미 1,723명에 이른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하기도 했다. 사스 대유행 당시 세계보건기구(WHO) 아시아 지역 대변인을 지낸 피터 코딩리는 “중국 정부는 우한 폐렴 확산에 대해 초기부터 거짓말을 했다”며 “사스 때 보였던 신중하지 못한 행동이 지금 다시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 외신들은 우한 폐렴의 실제 상황이 중국 당국의 공식발표보다 훨씬 심각하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놓고 있다. 출처= Market Watch

[다보스]
■ 트럼프 "공정 합의 안하면 유럽 자동차에 관세"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다보스포럼·WEF)에서 여전히 관세를 무기로 내세우고 있어.

- 트럼프 대통령은 WEF에서 30분 넘는 연설 시간 동안 미국 경제가 강하다고 자화자찬하면서 언론 인터뷰에서는 언제든 다른 나라에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유럽연합(EU)과 무역협정을 맺지 못하면 600억달러 상당의 유럽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 관세를 적용하겠다고 위협.

-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도 이날 인터뷰에서 영국과 이탈리아를 향해 디지털세를 추진하지 말라고 촉구하고 "그렇지 않으면 트럼프 대통령의 관세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해.

- 므누신 장관은 또 중국과의 2단계 무역 협상이 기존 관세를 모두 철회하는 빅뱅(big bang)이 아닐 수도 있다고 말해. WSJ은 이런 위협들이 향후 몇 달, 혹은 몇 년 뒤 발생할 경제적 긴장의 예고편일 수 있다고 전해.

▲ 트럼프 대통령이 WEF에서 30분 넘는 연설 시간 동안 미국 경제가 어느 때보다 강하다며 자화자찬으로 일관했다. 출처= CNBC 캡처

■ 中 부총리 "일방· 보호주의, 모두의 이익 훼손"

- 중국의 한정(韓正) 정치국 상무위원 겸 부총리는 21일(현지시간)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 포럼)에서 일방주의와 보호주의는 모두의 이익을 훼손할 뿐이라고 지적.

-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한 부총리는 포괄적이고 개방적인 세계 경제를 함께 구축해야 세계화의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

- 그는 이어 "중국은 경제적 세계화를 촉진하기 위해 개혁 개방을 위한 주요 조치를 계속 취하면서 지속가능한 글로벌 개발에 새로운 기여를 할 것"이라고 역설.

- 한 부총리는 경제적 세계화가 기로에 서 있다며 세계가 어디로 향해야 하는가의 문제는 진지한 주의와 숙고가 필요한 사안이라고 강조.

- 그는 국제사회가 다자주의를 비롯해 유엔의 주요 지위를 지키면서 국제법과 국제 관계 규범을 준수해야 한다고 촉구.

[미국]
■ 스타벅스, 물 사용, 쓰레기 줄이기 나서

- 글로벌 커피체인 스타벅스가 물 사용량과 쓰레기 배출량을 줄인다는 친환경 목표를 정했다고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

- 스타벅스는 앞으로 재사용 컵을 많이 사용하고 음식물 쓰레기와 불필요한 포장을 줄이며 식물성 등 친환경적인 제품 제공을 늘린다는 전략.

- 또 매장의 에너지와 물을 더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커피도 환경친화적으로 재배하도록 한다는 계획도 포함되어 있어.

- 스타벅스의 주주인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은 친환경적인 경영을 요구해 와. 스타벅스는 2030년까지 배출되는 탄소와 매립장으로 보내지는 쓰레기 규모를 절반으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 스타벅스는 지난 2018년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없앨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올해 안에 이를 마무리하기 위해 종이 빨대 보급과 빨대가 필요없는 뚜껑을 사용할 방침.

■ 넷플릭스, 스트리밍 전쟁 통에 시청자 감소

- 동영상 스트리밍 기업 넷플릭스의 유료 시청자수가 해외에서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미국내에서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경쟁 업체들의 도전이 더욱 거세지고 있음을 실감.

- 넷플릭스는 21일(현지시간),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에서 이 기간 중 해외 신규 가입 수가 830만명으로 기대치 600만명을 상회했으나 미국내에서는 예상치 60만명에 못 미친 42만 3000명에 그쳐.

- 그러나 4분기 매출은 55억달러로 기대치인 54억 5000만달러를 상회했으며 순익은 세제 혜택으로 인해 5억 8700만달러를 기록.

-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들은 넷플릭스의 미국 신규 가입자 미달은 지난해 11월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한 디즈니와 애플과의 경쟁으로 앞으로 더 큰 도전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

- 디즈니와 애플 외에도 NBC유니버설과 워너미디어도 스트리밍 서비스 사업을 준비하고 있어 넷플릭스의 경쟁자는 더욱 늘어날 전망.

[유럽]
■ 디지털세, 이제는 美vs.佛에서 美vs.英으로

- 영국이 미국의 관세 위협에도 디지털세 도입을 그대로 추진하기로 하면서 디지털세를 둘러싼 양국 간 충돌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

- 파이낸셜타임스(FT)는 21일(현지시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대변인이 “영국 정부가 새로운 세금 도입 계획을 추진할 것”이라며 디지털세 도입 강행 의지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고 보도.

- 영국 정부는 거대 IT기업 매출의 2%를 디지털세로 걷어 연간 5억파운드(7600억원)를 징수할 방침.

- 이러한 영국의 입장은 앞서 미국과 타협한 프랑스 정부와 대조적. FT는 프랑스와의 합의 이후 영국·이탈리아 정부의 디지털세 추진에 보복관세를 경고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에 대한 대응 차원으로 해석.

- 이에 따라 다음달 시작되는 미·영 무역협상에 디지털세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 BBC는 “미국이 무역협상에서 디지털세 도입에 대해 강하게 항의할 것”이라고 보도.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20.01.22  18:19:03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