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우한 폐렴’ 태평양 건넜다…미국서 확진 환자 발생30대 남성 환자, 상태 양호

미 CDC “추가환자 발생 대비”

우한 여행경보 2단계로 상향

공항 검역 활동 확대

▲ 검역 담당자가 열감시장비로 시민들을 검사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중국 우한 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유발하는 새로운 전염병인 ‘우한 폐렴’이 태평양을 건너 미국에서도 발생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1일(현지시간) 최근 중국 우한으로 여행을 다녀온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 주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진단됐다고 밝혔다.

환자는 30대 남성이다. 이 환자는 지난 15일 시애틀-타코마 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귀국했다. 치료는 워싱턴주 에버렛의 의료시설에서 받아왔다.

이 환자는 우한 폐렴과 관련한 뉴스를 본 후 본인 증상이 유사하다고 보고 자발적으로 의료기관을 찾았다.

의료진은 이 환자의 증상과 중국 여행력 등을 토대로 우한 폐렴을 의심했고 환자에게서 채취한 시료를 CDC에 보내 검사를 맡겼다. CDC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환자 상태는 안정적이다. 워싱턴주 보건 관리 크리스 스피터스는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단기간 관찰하기 위해 병원에 입원해 있다”면서 “병이 심각하기 떄문은 아니다”고 말했따.

CD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판별할 수 있는 새로운 검사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기관은 확진 환자가 나타남에 따라 이 환자와 접촉한 다른 사람들이 유사한 증상을 보이는지 역학 조사에 나섰다.

CDC는 미국에서도 더 많은 우한 폐렴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이에 대비하고 있다. CDC 관계자는 “우리는 미국, 전 세계적으로 추가 발병 사례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CDC는 또 우한에 대한 여행 경보를 2단계로 상향 조정하면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CDC는 여행 경보 2단계일 시 여행객들이 아픈 사람이나 동물 등과 접촉하지 말 것을 권고한다.

CDC는 지난 17일부터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 샌프란시스코 등 미국 3개 공항에서 중국에서 온 여행객들에 대한 검역 활동을 벌이고 있다. 검역 결과 이날까지 1200명의 여행객을 상대로 검역을 했으나 추가 검사가 필요한 사람은 발견하지 못했다.

이번에 확진된 첫 우한 폐렴 환자는 공항 검역이 시작되기 전 시애틀 공항을 통해 미국에 들어왔다. CDC는 이번주 중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 국제공항과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 등 2곳에 대해서도 검역 활동을 확대할 예정이다.

우한 폐렴은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을 넘어 수도 베이징과 광둥성, 상하이까지 번졌다. 이는 또 한국과 일본, 태국 등 이웃 국가에서도 발병자가 나왔다. 우한 폐렴으로 이날까지 6명이 숨지고 300여명이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한국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법을 개발하면서 유증상자에 대해 직접 관리를 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또 인천국제공항 등에서 검역 활동을 하고 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1.22  09:56:00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