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중국, 대출우대금리 1년물 4.15% 5년물 4.80% 동결실제 기준금리 역할…지난해 이어 2번째 그대로

마스크는 배려, 손씻기는 생명, 수분섭취는 힘, 코로나 이기자.

사진=뉴시스

[이코노믹리뷰=강수지 기자] 중국이 대출우대금리(LPR 론플라임 레이트)를 동결했다.

20일 중국 중앙은행 인민은행은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1년 만기 LPR을 4.15%로 동결했다고 밝혔다.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인민은행은 5년 만기 LPR도 현행 4.80%로 유지한다. 앞서 중국은 지난해 12월 20일에도 LPR를 동결했다.

시장에서는 경기 둔화를 막기 위해 금리를 내릴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었으나, 중국 금융당국의 ‘시장 위험 관리 목표’가 이 같은 결과를 낳았다는 분석이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8월부터 LPR 산출 방식을 변경해 시장에 반영하도록 했다. LPR을 전 금융회사가 대출 업무 기준으로 삼도록 요구한 것이다. 이에 LPR은 실제적인 기준금리 역할을 하게 됐다. 현재 LPR은 18개 은행이 보고한 최우량 고객 대출 금리의 평균치로 매달 20일 알 수 있다.

앞서 인민은행은 지난 15일 LPR의 기준이 되는 MLF(중기유동성지원창구)를 통해 시중에 3000억 위안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했다.

강수지 기자  |  ksj87@econovill.com  |  승인 2020.01.20  17:14:19
강수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강수지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