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직방, 창업투자회사로 프롭테크 투자 나선다벤처캐피털 '브리즈인베스트먼트' 설립, 200억 규모 펀드 조성도

[이코노믹리뷰=우주성 기자] 직방이 벤처캐피털 ‘브리즈인베스트먼트’(Breeze Investment)의 설립을 통해 차세대 프롭테크 투자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벤처캐피털은 작년 12월 23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창업투자회사 인가를 받았으며 200억원 규모의 펀드도 조성될 예정이다.

   
▲ 브리즈인베스트먼트 CI. 출처=직방

직방이 설립한 브리즈인베스트먼트는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털(CVC, Corporate Venture Capital)로 프롭테크(Proptech, 부동산과 기술의 합성어) 중심의 IT 전문 투자회사다. 직방은 최근 스타트업 투자가 활발한 가운데 프롭테크 영역에서도 성장성이 높은 다양한 기업들을 발굴, 투자함으로써 프롭테크 생태계 형성에 앞장서겠다는 입장이다.

브리즈인베스트먼트가 조성한 펀드의 이름은 ’PWF’(Proptech Watering Fund)로 프롭테크 기업을 육성해 나가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투자금 200억원은 직방과 우미건설이 각각 100억원씩 출자했다. 우미건설은 직방이 갖고 있는 프롭테크 산업 육성 의지에 공감하고 벤처기업들을 성장시키고자 펀드 조성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리즈인베스트먼트는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핀테크, 블록체인 등 다양한 프롭테크 분야의 기업들에 투자한다. 뿐만 아니라 후속 투자와 협력사업 연결까지 체계적인 지원에도 나서게 된다.

브리즈인베스트먼트의 수장으로는 직방의 박제무 이사가 선임됐다. 박제무 대표이사는 미국 실리콘밸리 VC 블루런벤처스 출신으로, 안강벤처투자, 원앤파트너스 등에서 근무한 바 있다. 대표적인 투자 성과로 게임 개발사 펄어비스(IPO), 게임 퍼블리셔 엔터메이트(IPO), 항공부품 제조업체 샘코(IPO), 개발사 비전브로스(M&A) 등이 있다.

박제무 브리즈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는 “브리즈인베스트먼트는 국내 프롭테크 활성화와 더불어 벤처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장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단순한 재무적 투자보다는 기업의 입장에서 관계를 형성하고, 사업 성공의 긴 여정을 돕는 동반자로서 함께 하겠다”라고 밝혔다.

우주성 기자  |  wjs89@econovill.com  |  승인 2020.01.16  11:17:58
우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우주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