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굿뉴스
KT&G장학재단, ‘산불 피해’ 강원 고성 도서관 건립 후원지역주민 문화시설 복구 위한 사업비 지원...14일 개관식 
   
▲ KT&G장학재단이 지난해 4월 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도서관 재건립을 지원하고 이에 대한 개관식을 14일 진행했다. 심영아 KT&G 사회공헌부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박영숙 도서관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출처= KT&G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KT&G장학재단이 지난해 대형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강원 고성의 도서관 재건립을 지원했다. 

강원도 고성의 지역도서관 ‘빨간머리 앤의 작은 책마을’은 지난해 4월 발생한 대형 산불로 약 3000여권의 책과 도서관 시설이 소실되는 피해를 입었다. 이 도서관은 2011년부터 지역주민 박영숙(63)씨가 자비를 들여 운영해 오던 곳으로 마을 어린이들의 독서공간이자 주민들의 쉼터로 활용돼왔다.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KT&G장학재단은 도서관 재건립 비용을 후원하기로 결정했고 이달 초 열람실과 커뮤니티실을 갖춘 공간으로 재탄생됐다. 일반 주택을 개조해 사용했던 종전의 도서관과 달리 도서관 전용 건물이 지어졌고 도서와 책상 등 비품도 새로 마련됐다. 

KT&G장학재단 관계자는 “대형 화재로 배움의 터전을 잃은 아이들이 용기를 얻고 꿈을 펼쳐나갈 수 있도록 도서관 재건립 사업에 동참했다”라면서 “앞으로도 어려운 여건 속에서 희망을 잃지 않고 나아가는 이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T&G장학재단은 KT&G가 ‘함께하는 기업’의 경영 이념을 실천하기 위해 2008년 설립한 공익법인이다. 교육 소외계층에게 안정적인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자 차별화된 장학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까지 누적 지원금액은 294억원에 이르며 약 4600여 명이 수혜를 받았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20.01.15  10:10:30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