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CEO 인사이드
2020 삼성, 경영 혁신·윤리 혁신 고삐 죈다이재용 부회장, 잘못된 관행·사고 과감히 폐기 외부 독립 준법감시위 설립 새 미래 개척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윤리경영에 보다 고삐를 죄고 있다. 이는 시대적 흐름에 맞춰 삼성전자의 사업적 혁신과 함께 기업 윤리적 혁신까지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2일 새해 첫 현장경영으로 화성사업장을 방문해 "과거의 실적이 미래의 성공을 보장해주지 않는다. 역사는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가는 것이다. 잘못된 관행과 사고는 과감히 폐기하고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출처=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우리 이웃,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자 100년 기업에 이르는 길임을 명심하자"고 밝혀 대내외적으로 사회적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재차 천명했다.

이에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기존 협력사인 삼성전자서비스 직원을 직접 고용했고, 반도체 생산 라인에서 불거진 백혈병 관련 분쟁도 원만한 합의를 완료했다. 특히 삼성그룹이 80년간 유지해온 무(無)노조 정책도 폐기했다. 이 부회장이 2018년 2월 경영에 다시 복귀한 후 윤리적 혁신을 잇고 있는 셈이다.

또 삼성전자는 지난해 CSR(사회적책임)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을 발표하고, 삼성 드림클래스와 삼성 주니어·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삼성 스마트스쿨 등 청소년 교육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8월에는 이 부회장이 광주에 있는 삼성 청년소프트웨어 아카데미에 직접 찾아 교육생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이 같은 이 부회장의 윤리경영 실천 의지는 준법감시위원회(이하 준법감시위) 출범에서 보다 가시적으로 나타난다. 진보 인사로 분류되는 김지형 전 대법관을 위원장으로 위촉한 삼성 준법감시위는 이 부회장이 직접 김 위원장과 만나 완전한 자율성과 독립성을 부여했다. 이 부회장은 자체적인 윤리경영 기구를 만드는 타 기업과 달리, 외부 독립적인 기구 설립으로 스스로 제약을 가했다.

준법감시위에 포함되는 기업은 삼성전자뿐만 아니다.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상화재 등 삼성그룹 주요 7개사가 모두 포함됐으며, 지난 13일 '준법실천 서약식'을 통해 CEO를 비롯한 경영진들의 철저한 실천 의지까지 대내외에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이 부회장의 윤리경영 실천 의지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시선은 파기환송심에 쏠려있다. 그간 재판부가 밝힌 윤리경영 및 재발방지 대책에 대해 답변이라는 이유에서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8월 대법원이 서울고법으로 사건을 파기환송하면서 재판이 진행 중이다. 1월 17일 네 번째 공판이 예정돼 있다.

재계 관계자는 "하루하루 변하는 시대에서 삼성은 그룹 컨트롤타워 부재 리스크에서 보다 자유롭지 못했다. 이 때문에 최근 삼성의 행보는 어느 기업보다 강도높은 윤리적 경영을 강조하고 있다"라며 "하지만 삼성의 이 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시선과 사법부의 판단은 여전히 불확실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전했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20.01.15  08:38:13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