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빚&빛 > 기업
신용보증기금 ·인천시, 중소기업 파산 안전망 다진다신용보증기금·인천광역시·인천테크노파크, ‘매출채권보험 지원 업무협약’ 체결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왼쪽)이 박남춘 인천광역시장(가운데), 서병조 인천테크노파크 원장(오른쪽)과 함께 14일 인천시청에서 개최된 ‘매출채권보험 지원 업무협약’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코노믹리뷰=양인정 기자] 앞으로 인천테크노파크 지역 중소기업은 기업당 500만원 한도로 매출채권 보험료를 지원 받는다. 신보는 보험료를 10% 할인한다.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과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인천테크노파크(원장 서병조)는 14일 인천시청에서  이 같은 내용으로 ‘매출채권보험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역 중소기업의 경영안정과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성사됐다. 

신보의 매출채권보험은 중소기업(판매기업, 채권자, 보험계약자)이 거래처(구매기업, 채무자)에 외상 판매를 하고 확보한 매출채권에 대해 판매대금 회수를 보장해주는 공적 보험이다. 거래 상대기업이 채무를 불이행할 경우 손실금액의 최대 80%까지 보상해 기업의 연쇄파산을 막는 대표적인 경영안전망이다.

이번 협약으로 인천시는 신보에 보험료지원금 10억원을 출연해 기업이 부담할 매출채권 보험료의 80%를 기업당 5백만원 한도로 지원한다. 신보는 보험료를 10% 할인한다고도 밝혔다.

지원대상은 인천시에 공장 또는 사업장이 있고, 인천시 경영안정자금 지원 대상 업종에 해당되는 중소기업이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이번 협약이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중소기업을 지원해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불러일으키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보도 중소기업의 연쇄도산을 방지해 적극적인 판로개척을 지원하는 등 경영안전판 역할을 확대하고 포용적 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인정 기자  |  lawyang@econovill.com  |  승인 2020.01.14  16:12:25
양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양인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