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지난해 신용등급 상향기업 13곳, 하향 21곳 '올해도 지속"한신평, 내수부진·글로벌 경기 둔화 영향

[이코노믹리뷰=장서윤 기자] 한국신용평가(이하 한신평)는 13일 '2019년 신용등급 변동현황' 보고서에서 지난해 신용등급을 낮춘 기업이 올린 기업보다 많아 신용등급 변동의 방향이 1년 만에 하락 우위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회사채 신용등급, 회사(Issuer) 신용등급, 보험금지급능력평가(IFSR) 등급이 변경된 기업 중 상향이 13곳, 하향이 21곳으로 집계됐다. 2018년에는 상향 13곳, 하향은 11곳을 기록했다.

▲ 출처=한국신용평가

정혁진 한신평 평가정책본부 연구위원은 "내수 부진과 세계적인 경기 둔화 등으로 작년 신용등급이 하향 우위로 돌아섰다"면서 이어 "2018년 구조조정에 따른 재무구조 안정화, 반도체·화학 업종의 호조에 상향 기조가 우세했지만, 지난해에는 대내외 경기 둔화가 자동차·유통 기업들의 펀더멘탈(기초 체력)에 부정적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신용등급 상하향 배율(Up/Down Ratio)은 지난해 0.67배로 전년도 1.33배보다 더 낮아졌다.

회사채 신용등급이 오른 기업 수를 낮아진 기업 수로 나눈 이 배율은 2013년부터 5년 연속 1배를 밑돌다가 6년 만인 2018년에 1배를 넘었으나 1년 만에 다시 1배미만으로 떨어졌다.

신용등급 상하향 배율은 배율이 높을수록 등급이 오른 기업이 등급이 낮아진 기업 대비 많다는 의미이고, 1이면 상향 기업과 하향 기업 수가 같다는 뜻이다.

▲ 출처=한국신용평가

그룹별로 보면 신용등급이 떨어진 21개 업체 가운데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가 5곳, 두산그룹과 롯데그룹의 계열사가 각각 3곳씩을 차지했다.

현대차그룹은 주력사인 현대차와 기아차의 신용등급이 떨어지고 이에 따른 계열사 지원 가능성 악화로 현대카드, 현대캐피탈의 등급이 낮아졌다. 현대로템도 신용등급이 떨어졌다.

두산그룹은 2018년 두산건설에서 발생한 대규모 손실에 그룹의 재무 부담이 가중되면서 두산, 두산중공업, 두산건설의 신용등급이 낮아졌다.

롯데그룹은 주력 기업인 롯데쇼핑의 신용등급이 낮아졌고, 롯데제과·롯데푸드의 등급도 떨어졌다. 앞으로의 신용등급 변화 가능성도 긍정적인 전망보다 부정적인 전망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말 기준 신용등급 전망이 '긍정적'인 회사와 등급 상향 검토 대상 기업은 총 19곳에 그쳤던 반면, 등급 전망이 '부정적'인 회사와 등급 하향 검토 대상인 회사는 28곳에 달했다.

한신평은 "내수 부진과 글로벌 무역 분쟁 지속 가능성, 지정학적 리스크 증대 등 대내외 불확실성을 고려하면 부정적인 등급 전망 기조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장서윤 기자  |  jsy09190@econovill.com  |  승인 2020.01.13  16:02:36
장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서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