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비보존, 오피란제린 후속 임상3상 추진…"연내 결론 낸다"상반기 내 첫 환자 등록 후 연내 탑라인 결과 목표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비보존이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 임상 3상에 나선다.

이 회사는 지난해 11월 마무리한 엄지건막류 임상2b상 시험 결과를 토대로 엄지건막류에 대한 임상3상을 실시한다. 올해 2분기 첫 환자 등록 후 연말까지 탑라인 결과 공개를 목표로 작업을 진행 중이다.

비보존은 추후 임상에서 수술 후 깨어난 환자 통증 강도를 미리 확인해 4 혹은 5 이상인 환자만 등록할 예정이다. 구제 약물 양과 종류도 조정하며 1차 지표인 12시간 통증면적합에 대한 유의성 확보에도 집중한다.

이두현 비보존 대표는 지난해 말 발표한 복부성형술 임상 3a상 결과와 관련해 “수술 중 투여하는 마약성 진통제의 양을 크게 줄이기 위해 마취 시작 전부터 오피란제린을 투여했으나, 이 과정에서 통증 수준을 일차지표로 하는 임상 시험에 포함하면 안 될 환자들을 거르지 못했다”며 “구제약물 목적으로 제한적으로 소량 투여한 모르핀이 위약군 환자들의 통증을 거의 완벽히 제어해 오피란제린과 효능을 구분하기 어려워진 점이 문제의 원인”이라 진단했다.

이어 이 대표는 "지난 임상 3상에서 미흡한 임상 설계로 좋은 결과를 보여드리지 못했지만, 이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 더 큰 도약을 위해 내실을 다지는 기회로 삼겠다"며 "올해 말까지 엄지건막류 및 복부성형술 임상 3상 진행에 박차를 가해, 2020년을 무한한 기회의 해로 만들 것”이라는 의지를 피력했다. 그러면서 “후속 임상 후보물질들을 발굴해 전임상 연구를 진행 중이며, 경구제로 개발되는 후보물질들의 2021년 상반기 임상 진입 기회를 살피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보존은 아직 상장과 관련해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지 않고 있다. 다만 당분간 오피란제린의 임상 3b상에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20.01.13  14:39:32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