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美, 대이란 추가 경제 제재 단행철강산업 초점, 미군기지 공격 연루 고위 인사 제재
   
▲미국이 대이란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장서윤 기자] 미국이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기지 2곳 공격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대이란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

미국 CNBC방송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란의 미군 공격에 연루된 것으로 보이는 8명의 이란 고위 관료와 함께 이란의 철강, 알루미늄, 구리 제조업체 등을 제재 대상으로 하는 추가 제재안을 내놓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8일 대국민 연설에서 제재 방침을 밝힌 지 이틀 만에 이뤄진 후속조치로, 므누신 장관은 이들 제재는 이란 정권이 글로벌 테러리즘 지원을 멈추고 핵무기를 절대 보유하지 않기로 전념할 때까지 이러한 경제적 압박은 계속될 것임을 강조했다.

재무부 발표 자료에 따르면 미국이 중동의 불안정을 촉발했다고 지목한 8명의 제재 대상에는 알리 샴커니 이란 최고국가안보회의 사무총장, 모하마드 레자 이시티아니 이란군 부참모총장 등이 포함됐다.

이번 조치로 인해 중동의 최대 철강 생산업체인 모바라케 철강을 비롯해 13곳의 철강 회사가 제재를 받게 됐고, 일부 알루미늄, 구리 생산 업체도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재무부는 이란 제재를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건설업, 광산업, 제조업, 섬유업 등과 거래하는 인사들을 제재할 권한도 부여했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이번 조치로 우리는 이란 체제에 대한 수십억 달러의 지원을 차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서윤 기자  |  jsy09190@econovill.com  |  승인 2020.01.11  20:45:42
장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서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