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한미약품‧MPO, 기원 지원단체 확대…“빛의 소리가 희망으로”지원 단체 3곳으로 늘려…7년째 지원
▲ MPO 박민종 단장(왼쪽에서 세번째) 등 사회공헌 활동 관계자들이 ‘빛의소리희망기금’ 지원 단체에 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출처=한미약품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한미약품과 메디칼필하모닉오케스트라(MPO)가 공동 조성한 ‘빛의소리희망기금’ 지원 단체가 확대된다. MPO는 서울의대 출신 의사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다.

한미약품은 8일 사회복지법인 ‘함께걷는아이들’ 사무실에서 빛의소리희망기금 전달식을 지난 7일 열고 성동장애인종합복지관 ‘어울림단’, 삼성소리샘복지관 ‘소꿈노리합창단’, 더사랑복지센터 ‘한울림연주단’에 기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빛의소리희망기금은 한미약품과 MPO가 매년 공동 개최하는 빛의소리나눔콘서트에서 매칭펀드로 조성한 기금으로, 발달장애 등을 갖고 있는 아동들의 예술교육 및 치료에 쓰이고 있다.

2013년부터 7년간 2곳의 복지단체를 지원해 온 한미약품과 MPO는 올해 지원단체를 3곳으로 늘렸다.

한미약품과 MPO가 7년간 지속적으로 후원하고 있는 성동장애인종합복지관의 ‘어울림단’은 빛의소리희망기금 지원 취지에 가장 부합하는 모범적 단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빛의소리희망기금으로 결성된 ‘어울림단’은 발달장애 아동 및 청소년이 활동하는 합주단으로 2013년 창단 이후 현재까지 6번의 전문 교육과 다수의 정기연주회를 진행했다. 이 사업을 통해 처음 악기를 접한 한 청소년은 최근 음악대학에 합격하기도 했다.

청각장애를 가졌거나 언어발달이 늦은 아이와 어린이들이 모인 ‘소꿈노리합창단’도 올해 빛의소리희망기금을 지원받게 된다. 소꿈노리합창단을 운영하는 삼성소리샘복지관은 이 기금을 통해 아이들의 음악치료 및 교육 프로그램 등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울림연주단’은 지적‧자폐성 장애 청소년으로 구성된 실로폰 앙상블로, 더사랑복지센터가 운영하고 있다. 한울림연주단은 작년 제1회 용인시 장애인문화예술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할 정도로 탄탄한 실력과 열정을 갖추고 있다. 더사랑복지센터는 연주단원들의 문화예술 교육 및 치료기회를 확대하고, 사회적응 능력과 협동심 함양 교육 등에 빛의소리희망기금을 사용할 계획이다.

MPO 박민종 단장(삼성서울병원 정형외과 교수)은 ”빛의소리희망기금 지원을 통해 악기 연주를 처음 시작한 장애 청소년이 성장해 음악대학에 진학하는 등 고무적인 성과가 나오고 있다”면서 “음악을 통해 장애 아동들의 자아 실현을 돕고 따뜻한 사회를 만들 수 있어 뿌듯하다”고 말했다.

한미약품 CSR팀 임종호 전무는 “한미약품은 인류의 건강을 책임지는 제약회사로서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 문화 확산에 힘써왔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메세나 사업을 지속해 장애인들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높이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8회째를 맞는 빛의소리나눔 콘서트는 오는 2월 29일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1.08  10:07:19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