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파나시, 에스테틱용 레이저 2종 의료기기 ‘더마큐레이’ 품목허가 획득에스테틱 레이저 의료장비 시장 진출
▲ 파나시가 새로운 에스테틱용 의료기기를 개발했다. 출처=파나시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휴메딕스의 자회사 파나시가 글로벌에서 누적 판매 1만대를 돌파한 의료장비 ‘더마샤인’의 명성을 이을 차세대 에스테틱 의료장비를 개발했다.

파나시는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에스테틱용 레이저 의료 장비 ‘더마큐레이(Derma Qray)’에 대한 품목허가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더마큐레이는 피부과에서 가장 기본적으로 구비하는 레이저 장비인 ‘큐스위치 엔디야그(Q-Switched Nd:YAG) 레이저’와 ‘색소 레이저 수술기’를 복합한 의료장비다.

▲ 더마큐레이. 출처=파나시

큐스위치 엔디야그 레이저에는 진피 깊숙이 위치한 병변 파괴에 흡수도가 높은 1064nm와 색소성 피부 조직 파괴에 흡수도가 높은 532nm 파장대가 탑재됐다. 색소 레이저는 헤모글로빈에 선택적으로 흡수도가 높은 585nm와 멜라닌에 선택적 흡수도가 높은 650nm 파장대로 구성됐다. 이는 DYE 핸드피스로 구현된 것이 특징이다.

큐스위치 엔디야그 레이저는 또 프락셔널(Fractional) 핸드피스를 포함해 줌(Zoom), 콜리메이티드(Collimated), Dye 650nm, Dye 585nm까지 총 5종의 핸드피스를 기본으로 제공해 의료진이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파나시 관계자는 “더마큐레이에는 히팅·쿨링 시스템, 실시간 냉각 시스템 점검, 이중 관리 등 다양한 기능이 탑재돼 있다”면서 “안정적으로 성능이 출력되는 것도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파나시 최종운 대표는 “경제적인 측면과 안정적인 성능 부분에 초점을 맞춰 개원가에서 기본적으로 필요한 레이저 2개 품목을 조합했다”면서 “의료장비 더마샤인이라는 스테디셀러 시리즈를 보유하고 있는 파나시의 기술력과 영업, 마케팅력을 더해 에스테틱 레이저 시장에서도 의미있는 성과를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파나시는 국내 레이저 의료장비 시장 공략을 위해 자체 기술력을 기반으로 Pico/Nano 레이저를 개발하고 있다. 파나시는 올 하반기 해당 레이저의 품목허가를 받아 더마큐레이와 시너지를 내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20.01.07  17:42:57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