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주식
‘TIGER 차이나 CSI300 레버리지’ETF 수익률 79.8% 1위거래소, 지난해 국내 ETF 시장 순자산총액 늘고 일평균 거래대금 다소 줄어 

[이코노믹리뷰=정다희 기자] 지난해 국내 상장지수펀드(ETF, Exchange Traded Fund)의 순자산총액이 2018년 말 41조원 대비 26.1% 증가한 51조 7000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나타낸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많은 수익률을 기록한 ETF는 지난해 상반기 중국 증시 호조에 힘입은 ’TIGER 차이나 CSI300 레버리지(합성)‘로 수익률이 79.8%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 ETF시장의 순자산총액과 상장 종목수 추이. 출처=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는 7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ETF시장 동향과 주요 특징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국내 ETF시장의 순자산총액은 51조 7000억원으로 시장을 마감했다. 2018년말 대비 26.1% 증가한 수치다. 순자산총액 1000억원 이상의 대형 ETF는 62종목으로 2018년말(53종목) 대비 9종목 증가했다.

순자산총액 1위 종목은 ETF시장 전체 순자산총액의 18%를 차지한 ‘KODEX 200(9조 3000억원)’으로 나타났다. TIGER 200(5조 1852억원), KODEX 레버리지(2조 2488억원)이 그 뒤를 이었다.

전체 상장 종목수는 국내형 335개와 해외형 115개를 합친 450종목을 기록했다.

이중 새롭게 상장한 종목 48개 중 국내형이 35개, 해외형이 13개 종목으로 유형별로는 주식형 30개, 채권형 8개, 혼합자산․원자재 8개 등으로 나타났다. 상장 폐지된 종목은 11종목이다.

지난해 신규상장한 8582억을 포함해 추가 설정을 통해 시장으로 신규 유입된 자금은 6조 7000억원을 기록했다.

▲ 자금유입 상위종목 현황. 출처=한국거래소

자금유입 1위 종목은 ‘KODEX 200’으로 1조 3000억원이 신규 유입됐고 ‘TIGER 200’이 1조 1000억원으로 2위를 기록했다.

한편, 지난해 주식시장 전반의 거래부진으로 ETF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지난해말 대비 8.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ETF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1조 3300억원을 기록했다.

일평균 거래대금 1위 종목은 ‘KODEX 레버리지(2064억원)’로 ETF시장 전체 일평균거래대금의 15.3%를 차지했다. 일평균 거래대금이 100억원 이상인 고유동성 ETF는 15종목으로 전년 대비 1종목이 감소했다.

▲ 투자자별 거래대금 및 비중 현황. 출처=한국거래소

투자주체별 거래비중은 개인 38.6%, 기관 32.7%, 외국인 28.7%를 차지했다. 국내 ETF시장은 유가증권시장 대비 기관투자자의 비중이 높고, 개인투자자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은 상황이라는 분석이다.

ETF 종목의 평균수익률은 6.54%로 상승종목(259종목)이 하락종목(143종목) 보다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내주식형 ETF 평균수익률은 7.83%로 코스피 지수 성과인 7.67%를 0.16% 포인트 상회했다.

▲ 수익률 상위종목 현황. 출처=한국거래소

종목별로는 상반기 중국증시 상승에 힘입은 ’TIGER 차이나 CSI300 레버리지(합성)‘가 79.8%의 수익률로 1위를 차지했다. 수익률 상위 5종목 모두 해외 시장대표(CSI 300, S&P 500 등) 지수를 추종하는 ETF가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익률 하위 1위는 ‘KODEX WTI 원유선물 인버스(H)’로 -32.7%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거래소는 "주식시장 시가총액 대비 국내 ETF시장의 순자산 총액 비율(2.8%)은 해외 주요시장(미국 11.7% 등)과 비교하여 낮은 수준으로 향후 한국 ETF시장의 성장 잠재력은 큰 상황"이라면서 "투자자들이 ETF를 자산관리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의 ‘인컴형 상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투자자들의 해외 직접투자 수요를 국내로 흡수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글로벌 상품 공급 추진하겠다"면서 "글로벌 트렌드에 부합하는 ESG, 원자재 등과 연동된 ETF를 신규 상장하여 해외 상품라인업 강화하고 해외 직접투자와 비교하여 국내 상장 ETF에 적용되고 있는 불평등한 과세체계 개선을 위해 정부당국과 지속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다희 기자  |  jdh23@econovill.com  |  승인 2020.01.07  12:03:27
정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정다희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