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현대차, 2020년형 코나 EV 출시…1회 충전 406km 주행10.25인치 내비게이션, 공기청정 모드 전 트림 적용
▲ 2020년형 코나 일렉트릭. 사진=현대자동차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고객 선호 편의사양을 추가 적용하고, 상품성을 높인 ‘2020코나 일렉트릭’을 출시했다.

6일 현대차에 따르면 2020 코나 일렉트릭은 전 트림에 10.25인치 내비게이션을 기본 적용, 보다 선명한 화면으로 다양한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 기능을 추가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내비게이션 화면을 활용한 분할을 통해 ▲날씨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인근의 급·완속 충전기 현황 및 예약 충전, 예약 공조, 주행 가능 거리 표시 등 전기차만의 특화 기능도 담겼다.

편의사양으로는 공기 청정 모드를 신규 적용했다. 마이크로 에어필터를 장착, 미세먼지를 걸러 주는 등 차량 내부 공기질을 개선할 수 있다. 고객 선호 사양인 2열 열선시트를 옵션으로 선택 가능하게 함으로써 뒷자리 고객의 편의성도 높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나 일렉트릭은 지난해 국내에서 13,587대가 판매돼 2년 연속 국내 최고 베스트셀링 전기차에 올랐다”며 “1회 충전으로 406km 주행 가능한 동급 최대 수준 항속거리를 보유했고 고객 선호 편의 사양을 보강해 고객 만족도가 크게 높아 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0 코나 일렉트릭 64kWh 모델의 가격은 전기차 세제 혜택 후 기준 ▲모던 4690만원 ▲프리미엄 4890만원이다. (※ 세제 혜택 : 개별소비세 및 교육세 감면 기준)

▲ 2020년형 코나 일렉트릭. 사진=현대자동차

김덕호 기자  |  pado@econovill.com  |  승인 2020.01.06  10:20:52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