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CES
[CES 2020] LGD의 혁신 ‘어디에나 존재한다’다양한 경쟁력 눈길

마스크는 배려, 손씻기는 생명, 수분섭취는 힘, 코로나 이기자.

[미국 라스베이거스,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LG디스플레이가 CES 2020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현장에서 다양한 기술력을 강조했다. 7일(현지시간)부터 열리는 행사 중 컨벤션 센터에 특별 전시관을 마련, ‘삶의 모든 순간에 함께하는 LG디스플레이(Your Lifestyle with LG Display)’라는 슬로건을 내걸어 눈길을 끈다.

항공기, 일반 가정과 호텔, 사무실, 상업시설 등 일상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공간의 특성과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컨셉이다.

먼저 항공이다. LG디스플레이는 항공기 내부의 유선형 벽면에 맞춰 55인치 OLED 비디오월을 설치, 좁고 폐쇄적인 공간을 개방감으로 채웠다. 또 영화를 보거나 게임을 할 때는 몰입감 높은 곡면형 화면으로 자유롭게 변형시킬 수 있는 65인치 밴더블(Bendable) 개인용 디스플레이를 보거나 정보제공 및 사생활 보호까지 가능한 55인치 투명 디스플레이 파티션을 제안받는 방식도 눈길을 끈다. 물론 화면을 조정할 수 있는 13.3인치 P-OLED(Plastic OLED) 디스플레이도 있다.

시네마틱 사운드 OLED도 눈길을 끈다. 77인치 월페이퍼 시네마틱 사운드 OLED는 진동을 만들어내는 익사이터(Exciter)를 필름으로 대체해 종이처럼 얇은 패널 한 장만으로 생생한 화질과 화면 일체형 사운드를 모두 즐길 수 있는 제품이라는 설명이다.

88인치 8K 시네마틱 사운드 OLED는 11.2채널 사운드까지 선사하며 고급 호텔 방을 완벽한 개인용 극장으로 변신시키는 수준이다.

여기에 파도처럼 휘어진 복합곡면의 55인치 OLED 8장으로 구성한 위빙(Weaving), 65인치 UHD 롤다운 OLED TV는 물론 48인치 OLED TV도 최초 공개됐다.

교육과 업무 등에 특화된 디스플레이 공간도 등장했다.

터치 센서를 패널에 내장하는 인터치(in-TOUCH) 기술이 적용된 86인치 LCD디스플레이는 높은 터치 정확도와 또렷한 화질, 슬림 디자인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4개의 액티브 펜(Active Pen)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으며 테두리가 얇아 다양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55인치 투명 OLED에 터치가 적용된 디지털 쇼케이스도 눈길을 끈다.

▲ 자동차용 POLED가 보인다. 출처=LG전자

IT 및 모바일, 오토 디스플레이 라인업도 강하다.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양산이 시작되는 자동차용 P-OLED제품의 경우 14인치 계기판(Cluster), 12.3인치 정보 디스플레이 2장, 12.8인치 컨트롤패드 디스플레이를 하나의 커버글라스에 붙여 자연스러운 곡면 디자인과 세련된 인테리어를 구현했다. 여기에 간단한 정보가 제공되는 12.3인치의 투명 OLED디스플레이, 차량 내 다양한 공간에서 활용될 수 있는12.8인치 롤러블OLED 디스플레이도 있다.

저온다결정실리콘(LTPS)기반의 초대형 35인치 대시보드용 LCD 제품은 화면을 분할하여 계기판과 정보디스플레이, 조수석 탑승자를 위한 화면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도 있다.

IT 분야에서는 게임 환경에 특화된 모니터 라인업을 선보인다. 구속 구동, 고속 응답 기능의 15.6인치 FHD 모니터, 37.5인치 WQHD 대형 모니터 등이 대표적이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20.01.06  10:00:00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