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에어프레미아, 보잉 787-9 기내 좌석배치 확정가성비 높은 프리미엄 이코노미석과 간격 넉넉한 이코노미석 운영
▲ 에어프레미아가 787-9 항공기의 내부 좌석배치 디자인을 최종 확정했다. 출처=에어프레미아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에어프레미아는 운항 예정인 보잉 787-9 항공기의 내부 좌석배치 디자인을 최종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보잉 787-9 단일기종을 도입하는 에어프레미아는 항공기 좌석을 ‘프리미엄 이코노미 56석, 이코노미 253석’의 좌석 디자인을 결정해 총 309석으로 꾸민다.

일반적으로 항공사는 비행기 앞쪽부터 일등석, 비즈니스석, 이코노미석 순으로 좌석을 배치한다.

이와 달리 에어프레미아는 일등석과 비즈니스석 자리에 프리미엄 이코노미석을 설치해 비즈니스석에 준하는 편안한 서비스로 고객을 모실 예정이다.

프리미엄 이코노미석의 좌석 배열은 2-3-2 형태다. 앞뒤 좌석 간격은 42인치로 타항공사 일반적인 프리미엄 이코노미석 간격인 38인치보다 4인치(약 10cm)가 넓다. 프리미엄 이코노미석 가격은 기존 항공사 비즈니스석 가격의 절반 수준으로 측정할 계획이다.

이코노미석은 3-3-3 형태로 좌석을 배열한다. 앞뒤 좌석 간격은 35인치로 전세계 항공사의 이코노미석 가운데 가장 넓다. 이코노미석 좌석간 간격은 보통 저비용항공사(LCC)는 27~29인치, 대형항공사(FSC)는 31~33인치 정도다. 35인치 간격인 에어프레미아의 이코노미석 석은 타항공사들이 추가 운임을 받는 이코노미플러스석보다 넓거나 맞먹는 수준이다.

에어프레미아는 꿈의 항공기(드림라이너)로 불리는 보잉 787-9 새 비행기를 올 7월부터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3대 도입해 동남아 등에 취항한다. 내년에는 미국 LA, 실리콘밸리 등에 띄울 예정이다. 보잉 787-9는 약 14시간 걸리는 인천~미국 뉴욕까지 운항 가능한 중대형 항공기다.

한편, 현재 에어프레미아는 1월 말 항공운항증명(AOC) 신청을 앞두고 최종 점검에 전념하고 있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20.01.02  16:32:01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