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현대건설, 카타르서 6130억원 규모 오피스 타워 수주70층 규모 오피스 빌딩 단독 수주

[이코노믹리뷰=우주성 기자] 현대건설이 2020년 첫 해외 수주로 카타르 부동산 개발회사(Lusail real-estate Development Company)에서 발주한 총 약 6130억원 규모의 루사일 프라자 타워 PLOT4 공사 낙찰통지서(LOA : Letter of Award)를 접수했다고 2일 밝혔다.

▲ 카타르 루사일 타워 조감도. 출처=현대건설

현대건설이 단독으로 수주한 공사는 카타르 루사일 시티 금융지역 일대(Lusail City Financial District)에 지하 5층~지상 70층 규모의 오피스 빌딩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예정 공사기간은 착공 후 34개월로 2022년 10월 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이 외에도 현재 카타르에서 이번 수주 외에 카타르 알 마하 유아청소년 의료센터, 카타르 알부스탄 도로공사 등 총 4개 현장, 20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맡아 수행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금번 수주는 지난 12월 동남아에서의 연이은 수주에 이은 새해 첫 수주 쾌거로 현대건설의 우수한 기술력과 성공적인 시공 능력으로 올해 성공적 도약을 위한 힘찬 발판을 마련했다는데 의미를 뒀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작년 카타르 지역에 국립박물관, 루사일 고속도로 등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의 성공적 준공으로 깊은 신뢰를 얻으며 명성을 공고히 하고 있다”면서 “향후에도 현대건설의 풍부한 수행경험과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 해외 공사 수주로 국내 건설업계를 이끌며 글로벌 탑티어(Top-Tier) 위상을 제고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은 1979년 카타르 도하호텔 및 회의센터 공사로 카타르에 첫 진출한 이후 라스라판 C IWPP 프로젝트, QAFCO 비료공장 5~6단계 공사, 하마드 메디컬 시티 2단계 공사, 루사일 고속도로 공사 등 총 22건, 94억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바 있다.

우주성 기자  |  wjs89@econovill.com  |  승인 2020.01.02  16:26:13
우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우주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