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CEO 인사이드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 “올해는 내실성장을 통한 미래시장 개척의 해”"각자도생과 역지사지 마음가짐으로 위기 극복해 나가야"
▲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 출처=롯데건설

[이코노믹리뷰=우주성 기자]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시장의 틀을 바꾸는 ‘게임 체인저(Game Changer)’가 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하석주 사장은 또 “외환 및 유동성 위기에 철저히 대비하면서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회사의 경쟁력과 체질을 강화하는 한해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롯데건설 임직원들에게 "외부 위기상황과 변화하는 환경에 모두가 리더가 되어 기회를 포착하고, 한 발 앞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기민하고 민첩한 일터를 만들어 줄 것"을 당부했다.

하 사장은 “우리의 사업구조와 사업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꾸어 시대의 변화 속에서 성장의 기회를 잡고 위기를 넘어 지속적으로 영속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2020년 경영방침으로 네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수익성 제고 경영을 강조했다. 그는 국내 건설시장의 정체와 축소가 예상되는 만큼 “양질의 수주를 바탕으로 프로젝트별 사업수행 위험성를 사전에 제거해 내실 있는 성장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임대사업과 개발사업의 특화 시장 선점, 화공플랜트 대규모 프로젝트 수행 역량 고도화, 단순시공 형태를 벗어난 벨류 체인의 전후방 확장을 통해 수익성 개선을 주문했다.

경영체질 강화의 중요성도 피력했다. 하 사장은 “건설업의 기본인 안전의 생활화와 고객 신뢰의 기반이 되는 품질관리는 철저히 준수하고, 친환경 경영활동과 상생협력 체계를 구축해 브랜드 파워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및 미래시장 개척 강화를 위해서 “동남아 전략국가 시장의 수주역량을 강화와 함께 차별화된 사업모델을 구축하고 신뢰성 있는 현지 파트너사를 지속 발굴”해야 한다고 언급하면서 "국가별, 공종별 주력시장과 신상품 개발을 위한 현지화를 전사 차원에서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 사장은 또 "사물인터넷, 3D, 스마트 홈 시스템 등의 건설 환경을 확대하고, 이미 구축한 차세대 ERP 시스템을 적극 활용하는 한편, 2020년 예정된 대규모 화공 플랜트프로젝트(Plant Project)에 최신 IT 시스템을 조기에 정착 운영해 나가자"고도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내실 있는 성장을 통해 튼튼한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초일류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미래시장 개척을 강조하며 “각자도생(各自圖生)”의 정신과 “역지사지(易地思之)”의 마음가짐을 가지고 나가면 어떤 위기도 극복할 수 있다고 자신한다“고 덧붙였다.

우주성 기자  |  wjs89@econovill.com  |  승인 2020.01.02  14:51:49
우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우주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