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정지선 현대百그룹 회장 “변화하지 않으면 침몰...절박한 각오 필요” 2020년 현대백화점그룹 신년사
▲ 출처= 현대백화점그룹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현대백화점그룹 정지선 회장은 2일 열린 그룹 합동시무식에서 2020년 신년사를 발표했다. 신년사에서 정 회장은 변화에 대한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2020년을 그룹의 새로운 10년의 출발점이자, 성장을 위한 실질적 변화를 실천해 나가는 전환점으로 삼고, 성장에 대한 확신을 가질 수 있는 비전을 만들어 나가자”면서 “변화의 파도에 올라타지 않으면 침몰할 수밖에 없다는 절박한 각오를 다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를 이루기 위한 방안으로 정 회장은 혁신적 사고와 실행을 바탕으로 한 성장전략 추진, 고객 가치에 초점을 둔 비즈니스 모델 변화, 공감과 협력의 조직문화 구축 등 3대 경영 방침을 제시했다.

정지선 회장은 “비상(非常)이 일상이 된 상황에서는 변화의 흐름을 파악하고 대안을 찾는 ‘혁신적 사고’를 통해 성장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면서 “변화의 흐름을 빠르게 읽고 기존 전략의 문제점을 보완, 실행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시장과 고객의 변화를 정확하게 예측해 완벽한 계획을 수립하고 최적의 타이밍에 실행하기란 불가능하다”면서 “기민한 판단을 통해 빠르게 실행하며 계획을 보완해 나가는 방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비즈니스 모델 변화와 관련해서는 “더 잘하는 것(Do better)에 머물지 말고 ‘다르게 행동(Do different)’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나가야 한다”라면서 “각 사의 사업 특성에 맞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도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정 회장은 공감과 협력의 조직문화 구축을 역설했다. 그는 “다가올 급격한 변화는 원활한 협력체계를 바탕으로 조직의 역량을 응집해야 대응할 수 있다”면서 “공동의 목표에 대한 공감을 바탕으로 원활한 협력을 추구하는 동시에, 서로 다른 관점과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함께 해결책을 찾는 협력의 문화를 그룹의 핵심 문화로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20.01.02  11:38:17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