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CEO 인사이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차별된 고객 경험 확산 시켜야""주도하는 흐름"...올해 전략방향 ‘딥 웨이브’ 제시
▲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출처=신한카드

[이코노믹리뷰=권유승 기자] 신한카드는 ‘일류 신한카드’ 달성을 위해 2020년 전략방향을 ‘딥 웨이브(Deep 1WAVE)’로 설정했다고 2일 밝혔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2020년에는 ‘딥 웨이브’ 전략방향으로, 신한카드가 주도하는 ‘흐름’과 차별된 ‘고객 경험’을 시장 전체로 확산시켜 나가야 한다”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일류(一流)신한 ・ 원신한(One Shinhan), 지불결제 시장의 리더십 강화, 멀티 파이낸스 가속화, 플랫폼 비즈니스에서의 차별화된 가치 창출, 핵심 역량의 진화’ 등의 5대 아젠다를 제시했다.

첫 번째 아젠다로 ‘일류신한’과 ‘원신한(One Shinhan)’을 설정, ‘월드 클래스 금융그룹’ 달성을 위한 신한금융그룹의 전략과 궤를 같이함으로써, 데이터와 상품, 서비스 등 전사 모든 영역에서 진정한 ‘일류’로 거듭난다는 전략이다.

두 번째 아젠다를 ‘지불결제 시장의 리더십 강화’로 설정, 간편결제와 바이오, IoT 등 미래 결제시장에 신속히 대응하고, ICT ・ 제조 ・ 유통 등 다양한 플레이어들과 결제접점을 뺏는 제로섬 경쟁을 넘어서 생태계 파이를 키우는 ‘공생의 지혜’를 발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세 번째 아젠다는 ‘금융 영토를 넓히는 멀티 파이낸스(Multi Finance)의 가속화’로 설정, 카드 ・ 금융의 경계를 허물고, 고객 생애 니즈별 다양한 상품 라인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오토금융 사업의 경우 전략적 상품운용을 통해 수익 체질을 개선하고, 글로벌 사업에서도 현지 국가별 핵심사업 확대와 사업 다각화를 병행함으로써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네 번째 아젠다는 ‘플랫폼 비즈니스에서의 차별화된 가치 창출’로 설정, 새로운 연결・확장의 플랫폼 비즈니스를 강화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과 사업 모델을 만드는 ‘게임 체인저(Game Changer)’가 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소비지출관리(PEM), 종합자산관리(PFM) 등의 마이데이터 사업과 마이송금, 마이크레딧 등 혁신 금융사업을 본격화하고, 초개인화 마케팅과 연계한 ‘100% 디지털 카드생활’을 주도해 나갈 예정이다.

마지막 아젠다는 ‘모든 사업의 일류 구현을 위한 핵심 역량 진화’로 설정했다. 상생의 비즈니스 솔루션과 친환경 사회공헌 확대 등을 통해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역량을 강화하고, 상품 완전판매・금융 사기예방・정보보호 등 소비자보호 역량도 제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임 사장은 “2020년은 신한카드의 새로운 성장 역사를 만들어 갈 또 다른 10년의 원년으로 삼아야 한다”며 “‘나를 극복하고 끊임없이 앞으로 나아간다는 극기상진(克己常進)’의 마음으로 어제의 신한카드를 뛰어넘어 시장에 딥웨이브를 주도하고, ‘1등’에서 ‘일류’로 새롭게 변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권유승 기자  |  kys@econovill.com  |  승인 2020.01.02  10:12:15
권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유승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