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바이오 사람들
헬릭스미스 김선영 대표 미국 임상 전념…유승신 사장 임명신임 유승신 사장 ‘레트로바이러스 벡터’ 원천개술 개발에 큰 역할
▲ 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가 24일 여의도 NH투자증권에서 당뇨병성 신경병증 유전자치료제 '엔젠시스' 임상 3상 데이터 도출과 관련한 질의응답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헬릭스미스 김선영 대표가 미국 임상에 전념하기 위해 유승신 박사를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헬릭스미스는 30일 상무로 재직하던 유승신 박사를 2020년 1월 1일자로 사장으로 승진 발령한다고 밝혔다. 유승신 박사는 헬릭스미스의 1호 직원으로서 창업자인 김선영 박사가 회사를 설립하고 첫번째로 영입한 사람이다.

유 사장은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미생물학과에서 학사, 석사,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미국 MIT의 화이트헤드연구소(Whitehead Institute)에서 박사 후 연구과정을 통해 연구하다가 헬릭스미스의 1호 직원으로 입사했다. 그는 이후 헬릭스미스와 ‘전략적 동반자’ 관계였던 일본 다카라바이오(Takara Bio)에서 부장으로 3년 근무했다.

▲ 헬릭스미스가 유승신 박사를 사장으로 승진 임명했다. 유승진 신임 사장. 출처=헬릭스미스

유 사장은 다카라바이오 근무 기간을 제외하면 전 기간을 헬릭스미스에서 일하면서 연구소장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했다. 유 사장이 헬릭스미스에서 수행해 온 업무는 연구와 개발은 물론, 임상, 생산, CMO 관리, IR, 신사업 발굴, 특허 등 수많은 분야를 망라한다.

유 사장은 헬릭스미스의 최대 강점인 레트로바이러스 벡터에 대한 원천기술을 개발하는데 큰 역할을 하기도 했다. 이 벡터는 추후 한국에서 ‘혈액줄기세포를 이용한 유전자치료’ 임상시험을 수행하는 기반이 됐다. 그는 지난 수 년간 레트로바이러스를 활용한 CART 등 유전자세포치료제 사업을 직접 이끌어 왔다.

유 사장의 승진 배경에는 김선영 대표가 미국 임상시험 및 그와 관련된 업무에 전념하려는 의도가 있다. 김 대표는 향후 2년 동안 ‘엔젠시스(VM202)’를 사용한 다양한 임상시험 즉 DPN 3-2와 3-3상, ALS 임상 2상, CMT 임상 1상 그리고 엔젠시스의 라이센싱 및 관련된 신사업 론칭 업무에 집중할 계획이다. 나머지 중대 업무는 유사장에게 이양할 예정이다.

김 대표는 “유 박사는 회사 설립 시점부터 지금까지 20년 이상을 재직하면서 회사의 거의 모든 중요 사업에 관여했다. 사내 거의 모든 프로젝트의 히스토리를 파악하고 있고, 공사(公私)가 확실하며, 적절히 엄(嚴)하고, 불편부당(不偏不黨) 사람이다”라면서 “그간 다양한 업무 관여로 나의 역량이 희석됐다. 이제는 회사의 존망이 달려 있는 엔젠시스의 임상시험에 집중하면서 나의 모든 것을 걸겠다”고 말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12.30  16:56:51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