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주간건강이슈] 미세먼지‧강추위 왔을 때 밖에서 운동해야 할까?불면증 겨울철 관리가 중요한 이유‧주 2회 이상 술자리 간에 치명적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동탄시티병원이 미세먼지와 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겨울철에는 야외에서 운동을 하는 것보다 간단하게 홈트레이닝을 하는 것을 추천했다. 서울수면센터가 겨울철에는 불면증 환자가 급증한다면서 만성 불면증으로 발전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이 주 2회 이상 연이은 술자리는 간에 치명적이라고 발표했다.

미세먼지 농도 높은 날, 외부 노출 줄이는 것 좋아

29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시카고대학교 연구소 ‘대기 질 수명 지수’에 따르면 미세먼지는 세계 인구 1인당 기대수명을 1.8년을 줄인다. 흡연은 1.6년, 음주 및 약물중독 11개월, 에이즈는 4개월씩 수명을 단축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는 지름이 2.5마이크로미터 이하 크기는 초미세먼지로 분류된다. 초미세먼지는 호흡기와 피부 등을 통해 인체로 침투해 폐포까지 침투하고 혈관을 타고 뇌까지 흘러 들어가 각종 질병을 일으키고 만성질환자들의 경우 증상을 더욱 심하게 할 수 있다.

▲ 동탄시티병원 가정의학과 오세희 원장이 문진을 하고 있다. 출처=동탄시티병원.jpg

미세먼지는 각막염, 알레르기성 결막염, 알레르기성 비염 및 비염을 악화시키며 기관지염, 천식, 폐기종, 심장질환 및 심혈관질환, 당뇨, 치매 등을 불러일으키는 요소로 보통 호흡기를 통해 폐포로 들어간 미세먼지는 혈류를 타고 전신으로 퍼지기도 한다. 미세먼지는 인체의 방어 작용을 방해해 염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미세먼지 질환을 일으키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 호흡기질환자라면 외출을 가급적 자제해야 하며 불가피하게 외출을 하게 될 시 미세먼지가 차단되는 KF 인증 전용 마스크 착용하는 것이 조금이라도 도움을 준다. 마스크를 착용할 때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증한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좋다. 마스크를 세탁해서 사용한다거나 여러번 사용하지 않는 것이 권고된다.

미세먼지 질환 미세먼지 질병 예방을 위해서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 물을 적절하게 마시는 것이 좋다. 물은 호흡기 염증을 감소시켜 미세먼지가 인체에 깊숙이 침투하는 것을 방해하는 역할을 한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귀가 시 샤워를 해 미세먼지가 피부 속으로 침투하는 것을 막는 것이 좋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 최대한 외부 노출을 줄이는 것이 좋다. 보건복지부 의료기관 인증을 받은 동탄시티병원 가정의학과 오세희 원장은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흡연이나 과음을 삼가하는 것이 기본이다”면서 “일반적으로 알려진 돼지고기가 기관지를 보호하는 점액 등에 좋다고 생각하겠지만 돼지고기 보다는 녹황색 채소와 과일, 해조류 등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오세희 원장은 또 “미세먼지와 겨울 추위로 운동을 못해서 고민이 있는 분이라면 근력운동 중심의 홈트레이닝이 도움이 될 수 있다”면서 “홈트레이닝은 근육량이 줄어드는 중년들에게는 필수적으로 겨울철 건강관리를 위해 쉬운 홈트레이닝부터 하는 것이 추천된다”고 덧붙였다.

불면증 겨울철 관리가 중요한 이유

서울수면센터는 추운 겨울철은 불면증, 코골이, 수면무호흡증 등 수면장애가 많이 발생하는 계절이이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난방으로 실내가 건조해지고 콧속이 마르면서,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 등 수면호흡장애가 많이 발생할 수 있다. 겨울철에는 짧아진 햇빛으로 수면을 위해 필요한 충분한 빛에 노출이 어렵다. 겨울철은 또 연말, 연초에 시끌벅적한 밤문화로 불면증 환자가 늘어날 수 있는 기간이다.

잠을 못 이루는 불면증은 의식하면 할수록 더욱 심해지는 질병이다. 불면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근심, 걱정, 집착 등이다. 불면증은 3주 이상 지속되면 만성화되므로 불면증의 원인을 빨리 파악하고 적절한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만성불면증으로 발전되면 면역력이 떨어지고, 무기력증, 우울증, 주간피로, 주간졸음 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불면증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심각한 상태가 발생하지 않으려면 불면증이 나타나는 원인을 바로 아는 것이 좋다. 건강한 사람이라도 어떤 일이나 생활에서 생긴 정신적인 긴장, 불안, 소음, 잠자리의 변화 등으로 일시적으로 불면을 경험하는 일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