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LG전자, 2020년형 '사운드 바' 10종 공개기존 프리미엄 제품 탑재한 기술 중가 제품까지 확대 적용
▲ LG전자 사운드 바. 출처=LG전자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LG전자는 2020년형 사운드 바 신제품 라인업을 공개한다고 29일 밝혔다. 신제품은 총 10종으로 고객들의 다양한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LG전자는 기존 프리미엄 제품에 탑재한 입체음향시스템 '돌비애트모스', 'DTS:X' 등과 명품 오디오업체 '메리디안오디오' 음향기술을 중가 제품까지 확대 적용했다.

대표 제품(모델명: SN11RG)은 △입체음향을 내는 '서라운드 스피커' △중저음을 내는 '우퍼 스피커' △소리를 천장으로 쏴주는 '업파이어링 스피커' 등으로 구성돼 총 7.1.4채널을 지원한다. 무선으로 작동하는 후면 업파이어링 스피커 두 개를 기본 탑재했으며, 최대 출력은 770W(와트)다.

신제품은 사용자의 간단한 조작만으로 설치 환경을 인식하고 최적의 소리를 구현한다. 스피커에서 나온 소리가 벽에 부딪혀 반사돼 돌아오는 것을 파악, 공간 구조에 따라 고객이 최적의 음향을 들을 수 있도록 소리를 보정하는 식이다.

특히 신제품은 돌비애트모스, DTS:X와 같은 입체음향도 손실 없이 재생할 수 있는 'eARC'를 탑재했다.

또한 구글의 인공지능비서 '구글어시스턴트'를 탑재해 AI 스피커 역할도 한다. 사용자는 음성만으로 음악을 재생하고, 곡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스케줄 확인이나 연동하는 집 안 기기를 제어하는 것도 가능하다.

TV와 세트로 느껴질 만큼 일체감 있는 디자인도 강점이다. TV 아래쪽에 사운드 바를 설치하면 하나의 제품인 듯한 느낌을 준다.

독일 시장조사업체 스타티스타에 따르면 글로벌 사운드 바 시장은 올해 400만대 규모에서 오는 2021년에는 500만대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 평균 성장률이 10%를 상회한다.

LG전자는 사운드 바가 주로 프리미엄 TV와 함께 판매되는 비중이 높은 점을 감안하면, 향후 성장 가능성 또한 높은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스트리밍을 기반으로 하는 인터넷 미디어서비스(OTT)가 빠르게 성장하는 가운데, 집에서 콘텐츠를 즐기는 수요도 지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내년 초 美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 LG 사운드 바는 CES에서 2년 연속으로 혁신상을 받으며 앞선 디자인과 차별화된 성능을 인정받고 있다.

박형우 LG전자 HE사업본부 AV사업담당 상무는 “명품 사운드는 물론이고 사용 편의성을 크게 강화한 신제품을 앞세워 프리미엄 사운드 바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전했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19.12.29  10:31:13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