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Daily Pharma
휴온스‧노바셀테크놀로지, 면역치료제 혁신신약 개발 맞손신약후보물질 ‘NCP112’ 활용…신규 적응증 탐색 공동연구
▲ 휴온스가 노바셀테크놀로지와 협력해 면역치료제 혁신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출처=휴온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휴온스가 국내 바이오벤처와 손잡고 ‘펩타이드 의약품’ 연구에 나선다.

휴온스는 26일 펩타이드 의약품 개발 전문 바이오 벤처 노바셀테크놀로지의 신약 후보 물질 ‘NCP112’의 신규 적응증 탐색을 위한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NCP112는 노바셀테크놀로지의 펩타이드 기술력을 적용한 아토피 면역 치료 신약 후보 물질이다. 이는 동물실험을 통해 아토피 신규 표적인 염증 해소에 관여하는 G단백질결합수용체 기능을 조절해 항염증, 피부장벽회복, 가려움증 완화 등이 효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NCP112는 이를 인정 받아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으로부터 아토피 피부염 면역 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비를 지원받아 개발되고 있다.

휴온스는 NCP112의 G단백질결합수용체 기능을 조절하는 기전을 활용할 시 아토피 이외의 추가 질환 치료제 개발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

휴온스는 또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업이 보유한 기술 및 연구개발 경험 등을 교류해 차세대 혁신 펩타이드 의약품을 개발하고 더 나아가 연구 개발 영역을 넓혀 글로벌 진출의 교두보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양사 간 연구개발 및 기술 교류를 위한 협력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면서 “이번 협약 목표는 NCP112의 한 가지 신규 적응증 탐색에 만족하는 것이 아니라 양사 연구원들이 NCP112의 확장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탐색하는 것에 있다”고 말했다.

엄기안 대표는 또 “국내 제약회사와 바이오벤처의 협력적 관계를 통해 혁신 신약이 탄생할 것으로 믿는다”고 기대했다.

한편 노바셀테크놀로지는 펩타이드 라이브러리(Peptide Library) 기술 플랫폼 기반의 바이오 의약품 및 소재를 개발하는 바이오텍으로 지난 2000년에 설립됐다. 이 바이오텍은 국내, 일본 및 미국 특허를 취득한 아토피 면역 치료 신약 후보 물질 NCP112 외 다수의 신약 후보물질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12.26  11:06:14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