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현대건설, 12월 싱가포르와 베트남에서 8000여억원 공정 수주연내 싱가포르 스포츠센터 추가 수주시 동남아서 1조원 수주 달성

[이코노믹리뷰=우주성 기자] 현대건설이 연말 동남아 지역 싱가포르 및 베트남에서 총 8000여억원 규모의 도로 및 건축 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국내 정비사업에서의 부진을 만회하는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 싱가포르 북남 고속도로 공사 조감도. 출처=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지난 1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and Transport Authority)이 발주한 총 한화 약 5094억 규모의 북남 고속도로(North-South Corridor) N113 / N115 공구 공사를 수주한 사실이 25일 확인됐다.

현대건설이 단독 수주한 해당 고속도로 공사는 싱가포르 북부 셈바왕(Sembawang) 지역 일대에 총 길이 4.5km의 고가교와 진출입 램프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84개월이 걸릴 예정으로 2026년 11월 준공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지난 1981년 풀라우 테콩 매립공사를 통해 싱가포르에 진출한 이래 파시르 판장 터미널 공사, 마리나 사우스 복합개발공사 등 총 89건, 148억 달러에 달하는 공정을 수주한 바 있다. 현재 토목공사 총 7개 현장, 14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하는 중이다.

▲ 베트남 베가시티 복합개발사업 조감도. 출처=현대건설

앞선 12일에는 베트남에서도 민간 부동산 개발업체인 KDI 사가 발주한 총 한화 약 3000억원 규모의 부동산 개발 공사인 베가시티 복합개발 사업 낙찰통지서(LOA : Letter of Award)의 접수에 성공했다. 베트남 휴양 도시 나트랑(나짱)지역의 10만2000평 부지에 지하 1층~지상30층 규모의 고급호텔 및 빌라 단지를 조성하는 부동산 개발공사 프로젝트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29개월로 2022년 6월 준공예정이다.

연내까지 추가로 약 2억2000만 달러 규모의 싱가포르 풍골 스포츠센터 수주 또한 앞두고 있어 현대건설은 12월 동남아시아 지역에서만 총 1조원 규모의 수주 실적을 달성하게 될 전망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지난 6월 대형 플랜트 공사인 사우디 마잔 프로젝트 수주에 이어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발전소 낙찰의향서 접수 및 금번 동남아 지역에서의 성공적 수주로 올 한해 유종의 미를 거둬 뜻깊다”며 “향후에도 지속적 해외 공사 수주로 국내 건설업계를 이끌며 글로벌 탑티어(Top-Tier) 위상을 제고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또 “매년 6%가 넘는 경제성장률을 보이며 외국 건설사들 진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현지 환경에서 현대건설은 다양한 분야 공사의 성공적 수행으로 글로벌 위상을 높이고 있다”면서 “향후에도 현대건설의 풍부한 수행경험과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발주 예정인 고급 건축물 공사 분야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우주성 기자  |  wjs89@econovill.com  |  승인 2019.12.26  12:43:29
우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우주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