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현대건설, 부산 감천2구역 수주로 도시정비사업 최고액 달성올해 정비사업 수주액만 2조8322억원 기록

[이코노믹리뷰=우주성 기자] 현대건설이 지난 21일 부산 감천2구역 재개발사업을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한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액 2조8322억원을 기록하며 국내 건설업체 중 최고액을 달성하는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 부산 감천2구역 조감도. 출처=현대건설

부산 감천2구역 재개발사업은 부산 사하구 감천동 202번지 일원을 지하4층~지상36층의 21개동 2279세대 규모로 조성되는 재개발사업이다. 현대건설이 단독으로 입찰에 참여했으며 이번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조합원들의 찬성을 받아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올해만 서울 2건(대치동 구마을3 재개발, 등촌1구역 재건축), 수도권 4건(과천 주암장군마을 재개발, 인천 화수화평 재개발 등), 지방 4건(청주 사직3구역 재개발, 대구 신암9구역 재개발 등) 전국에 걸쳐 총 10건의 사업을 수주해 2조8322억원이라는 도시정비사업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30일 ‘대구 수성지구2차 우방타운 재건축사업’ 수주까지 성공하면 올 한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액만 3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전문성과 기술력, 풍부한 자금력, 브랜드 인지도 등을 바탕으로 각 사업지에 맞춤 수주전략을 체계적으로 세워 조합원들의 신뢰를 얻은 결과라고 자평했다.

주택사업의 전문적인 수주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 1월, 주택사업본부를 신설하고 도정법 개정 등 대외 사업환경 변화 대응을 위한 준법민원대응팀과 기술력경쟁력강화팀 등 조직을 재편했던 것이 특히 유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 부사장으로 승진한 윤영준 부사장은 “올 한해 도시정비사업 전문성 강화와 수주전략을 통해 좋은 성적을 거뒀다”며 “2020년에도 철저한 사업성 분석과 역량을 더욱 강화해 전국 재개발․재건축 현장에서 최고의 수주 경쟁력을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우주성 기자  |  wjs89@econovill.com  |  승인 2019.12.23  11:18:13
우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우주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