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문화
[平面作家 崔明永]1970-1974년③‥생명 움트는 공간
▲ 變質 72-E, 1972년

하나의 온전한 대지(大地))가 마련되어 새로운 공간(空間)을 형성하는 것이다. 이 시기에 이르면 작품의 완성과 함께 평면(平面)에 대한 의식(意識)은 감춰지고 만다. 평면으로 시작했지만 이미 평면이 아닌 입체(立體)로서의 소우주(小宇宙)가 전개(展開)된다. 여기서 짚고 넘어가야 할 중요한 사실은 순전히 물감만을 겹챠 쌓음으로써 평면을 뛰어 넘을 수 있겠는가 하는 점이다.

최명영(Korean monochrome painter CHOI MYOUNG YOUNG, 최명영 화백, 최명영 작가, 화가 최명영) 작품에 나타난 의사평면성(擬似平面性)은 4각(四角)이라는 틀(캔버스)을 전제(前提-假定)했기 때문에 생기는 선입견(先入見)일 뿐, 실제로는 전혀 평면도, 4각(四角)도 아니란 사실이다. 단지 그렇게 보이거나 그렇게 상상(想像) 될 뿐이다.

아무런 전제도 없이 ‘평면조건’류(類)의 어느 작품을 별안간 마주했을 때 과연 평면으로 또는 4각(四角)으로 간주할 수 있을 것이냐에 대해선 회의적이다. 그렇다면 그의 작품에 나타난 의사평면성이라든가 평면의 한계극복은 물질의 덧쌓임만으로는 성취 할 수 없는 것임이 명백해 진다. 또한 여기에서 그만의 방법적인 비밀이 모두 드러난다. 물질을 정신작업으로 이행(移行)시키는 것이 최명영의 행위가 지닌 남다른 면이다.

몰론 행위가 가해지는 순간의 감정(感情)의 기복(起伏)이라든지 육체적인 호흡의 강약, 알맞고 필요한 만큼의 정신적인 통어력(統御力), 질료의 혼합정도, 도구의 선택 등 여러 가지 조건과 상황의 차이에 따라 얼마든지 다른 모습으로 변용(變容)될 수 있을 것이다.

여러 가지 다른 조건과 상황에서 빚어지는 작품들을 대하는 우리의 느낌도 모두가 하나같을 수는 없는 것이다. 그러나 여기에서 서둘러 작품의 성숙도(成熟度)를 가려낼 필요는 없을 것이다. 설령 그것이 가능하다 할지라도 우리가 그의 작품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이란 이미지의 추출에서 오는 감수성 높은 미의식의 발현(發現)이 아닌, 정신의 순화(純化) 정도일 것이다.

온갖 잡동사니가 쌓여 지층(地層)이 형성되듯이 작업과정에서 만 가지 상념이 행위를 통해 질료(質料)속에 녹아 흘러들게 되며, 수 없이 되풀이되는 행위는 정신의 집중(集中) 및 통일(統一)을 유도(誘導)하게 되고 급기야 무위(無爲)한 지경(地境)이 된다. 여기에서 무위성(無爲性)이란 행위만을 규정(規定)하는 것이 아니라 행위와 정신의 공유개념 (共有槪念)을 포괄한다. 다시 말하면 정신이 지키는 행위의 덧없음이라고나 할까?

△신항섭, 미술평론가(現代美術의 位相, 화성문화사刊, 1982)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19.12.21  17:50:25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동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