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오픈뱅킹 전면 단행...업계 ‘기대’“혜택 커질 것”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오픈뱅킹 정책이 18일을 기점으로 전격 단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은행과 핀테크 기업의 치열한 고객 유치전도 불꽃을 튈 가능성이 제기된다. 오픈뱅킹은 지난 10월 은행권 시범서비스에 이어, 12월 18일에는 핀테크 사업자까지 전면 확대 시행될 예정이다.

한국핀테크산업협회는 11일 오픈뱅킹 전격 단행을 앞두고 “그간 폐쇄적이었던 금융결제망을 은행권은 물론 핀테크기업에게 전면 개방함으로써 국내 금융산업의“Game changer”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현재 오픈뱅킹 사업을 신청한 기업은 기존 이용기관 28개를 포함하여 174개에 이를 정도로 시장의 반응이 뜨겁다. 신청기관 중 이용적합성 승인, 기능테스트, 보안점검을 마친 기업은 오픈뱅킹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오픈뱅킹 시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출처=갈무리

협회는 이어 “오픈뱅킹의 전면 시행으로 핀테크 사업자 뿐 아니라 금융소비자에게도 그 혜택이 골고루 돌아갈 전망이다. 핀테크 사업자의 경우 은행 제휴나 고객 계좌 접근에 제한이 있었던 어려움이 해소되고, 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고객 계좌 정보 조회와 입출금 기능을 통해 애플리케이션(앱) 하나로 모든 은행의 계좌를 조회하고 이체할 수 있게 된다”면서 소비자 편의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오픈뱅킹에 따른 금융결제망 개방으로 보다 안전한 금융거래와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다중의 보안 및 안전장치가 마련되었다는 평가도 내렸다.

김대윤 핀테크산업협회장은 “오픈뱅킹이 전면 시행되면 소비자의 선택을 받기 위해 기존 은행들과 다양한 핀테크 사업자들이 금융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양한 아이디어와 기술력으로 무장한 핀테크 기업들이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를 구현하고,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보안성 및 안정성을 강화해 나가기 위해서 지금과 같이 핀테크 산업에 대한 관심과 성원이 계속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12.11  08:28:58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