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해외 뉴스브리핑
[Today글로벌뉴스] 對中 추가관세 임박, 미중 전격 합의할까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미국 정부가 중국산 제품 1560억달러에 추가 관세 15%를 물리겠다고 한 15일이 임박한 가운데 양국이 전격적으로 1단계 무역합의에 나설 수 있다는 예상이 확산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니 퍼듀 미 농무장관은 이날 인디애나에서 열린 한 콘퍼런스에서 “관세 시한이 오는 15일로 다가오고 있지만 시행될 것으로 보지 않는다”며 “대통령이 관세를 부과하지 않도록 중국이 어떤 움직임을 보여줘야 하는데 대두와 돼지고기에 대한 추가 관세 유예가 그런 신호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의 이러한 움직임이 미중 협상 타결 임박의 신호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마켓워치도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로 최근 미중 무역협상에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재러드 쿠슈너가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모른다”면서 “미중 무역합의가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런훙빈 중국 상무부 차관보도 이날 “미국과 중국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무역합의가 최대한 빨리 달성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 미국 의회가 연방정부의 중국산 전기버스와 궤도차 구매를 막는 ‘국방수권법’에 합의했고, 홍콩과 신장의 인권 문제, 지식재산권 문제 등이 여전히 걸림돌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미중 협상이 다시 틀어지거나, 15일 관세 부과를 하지 않고 이를 연기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경제보좌관에 따르면, 미중 양측이 매일 대화를 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이 직접 만나 대화를 하거나 서명할 계획은 없다”며 아직 해결해야 할 난관이 남아 있음을 시사했다.

▲ 미국 정부가 중국산 제품 1560억달러에 추가 관세 15%를 물리겠다고 한 15일이 임박한 가운데 양국이 전격적으로 1단계 무역합의에 나설 수 있다는 예상이 확산되고 있다. 출처= China Plus

[미국]
■ 美 메리엄-웹스터, 올해의 단어로 제3의性 'They'

-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사전 출판사이자 온라인 사전인 메리엄-웹스터(Merriam-Webster)가 '2019년 올해의 단어'로 '데이(They)'를 선정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발표.

- 피터 소콜로스키 메리엄-웹스터 편집자는 "올해 '데이'의 검색량은 전년 대비 313%가 증가했다”며 “데이는 우리 모두가 알고 있고 즐겨 사용하는 대명사다. 많은 사람들이 이 단어에 주목했다"고 설명.

- '데이'는 일반적으로 그들, 혹은 그것들이라는 3인칭 복수 대명사로 쓰이지만 최근 영미권에서는 특정인의 성별을 모르거나 언급하고 싶지 않을 때도 '데이'를 쓴다고.

- 남성 또는 여성이란 정체성을 거부하는 성 소수자들도 '데이'의 의미를 확장해 자신을 3인칭 단수 대명사 'they'로 지칭하고 있어.

- 메리엄-웹스터는 이러한 추세를 반영해 지난 9월 '데이'에 '제3의 성(nonbinary)인 개인을 지칭하는 단수 대명사'라는 정의를 새롭게 추가하기도.

▲ 미국 온라인 사전 메리엄-웹스터(Merriam-Webster)가 '2019년 올해의 단어'로 '데이(They)'를 선정했다. 출처= CTV 캡처

■ 美의회, 국방수권법에 중국산 버스·궤도차·드론 구매금지 포함

- 미국 의회가 2020년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National Defense Authorization Act)에 연방 자금으로 중국산 버스, 궤도차, 드론 구매를 금지하는 내용을 포함시키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보도.

- 국가안보를 이유로 외국 기업을 제재하겠다는 의도로, 현재 진행 중인 미중 간 잠정 무역협상 체결을 위한 협상 분위기와는 대조적.

- 관련 법안이 의회를 통과되면 중국 국영기업 중국중차(中國中車, CRRC), 전기버스업체 BYD 모터스, 세계 최대 드론업체 DJI 테크놀로지가 타격을 받을 전망.

- CRRC는 연간 180억 달러 규모인 미국 철도차량 시장에서 상당한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고, BYD 모터스는 7억 4500만 달러 규모 미국 시장에서 전기버스를 판매하고 있어.

- 법안은 또 외국산 희토류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북극 지역에서의 중국의 군사활동과 북극에서의 중국 자본 투자를 보고하도록 명시하기도.

■ GM, 폐쇄한 오하이오 공장 매입 회사에 4000만 달러 대출

- 제너럴 모터스(GM)가 올해 문을 닫은 오하이오주 GM 조립공장을 매입한 회사에 4000만 달러(480억원)를 빌려주기로 했다고 밝혀.

- 오하이오주 공장을 매입한 회사는 오하이오 시설을 이용해 앞으로 전기 픽업 트럭을 생산하기로 한 로즈타운 모터스(Lordstown Motors Corp.).

- 두 회사가 작성한 합의 문서에는 GM이 내년 5월까지 이 공장을 되살 수 있다는 조건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져.

- 로즈타운은 지난 달, GM의 오하이오주 공장을 매입했다고 발표한 바 있어. 이 회사는 2020년 말에 전기 트럭이 나올 수 있기 위해서는 생산에 필요한 자금이 더 많이 필요하다며 투자자들을 찾고 있다고.

- 한편 GM은 지난 주 한국의 LG화학과 합작으로 로즈타운에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공장 설립을 발표한 바 있어. 이 공장이 가동되면 1100명의 일자리가 생기고 로즈타운 모터스의 픽업트럭 공장도 한정된 수량의 생산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중국]
■ 중국 AI 시장, 2023년에 119억 달러 세계 2위로 부상

- 중국이 차세대 핵심산업으로 육성에 박차를 가하는 인공지능(AI)의 국내시장 규모가 오는 2023년에는 119억 달러(14조 2000억원)로 커질 전망이라고 AFP 통신이 '2019년 중국 AI 백서'를 인용해 10일 보도.

- AI 백서는 올해 중국 AI 시장 규모가 세계 전체의 12%를 차지하고 연간 성장률이 64%에 달한다면서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단일시장으로 도약할 것으로 전망. 현재 미국이 전세계 AI 시장의 절반 이상인 57%를 점유하고 있는 상황.

- 백서는 향후 중국 AI 시장에서 장래성이 유망한 분야로 지방정부, 서비스, 유통업, 제조업, 의료, 통신 등을 꼽아.

- 또 중국 AI 발전의 주된 과제로 AI 기술에 정통한 인력과 고품질 관련 데이터의 부족, 그리고 응용 현장이 명확하지 않고 프로젝트 비용이 높은 점 들을 들어.

- 백서는 내년까지 중국 AI 시장 규모가 51.1% 성장한 42억 5000만 달러에 이르는 등 2023년까지 연평균 46.6%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

[일본]
■ “투자손실 日소프트뱅크, 中알리바바 주식 팔 가능성”

- 우버, 위워크 등에 투자해 연이어 손실을 본 소프트뱅크가 알리바바 주식 일부를 팔 가능성이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

- 투자은행 제프리스 그룹의 아툴 고얄 애널리스트는 "소프트뱅크 주가 부양을 위해 손정의 회장이 내년 2월쯤 알리바바 주식을 팔 가능성이 있다"고 말해.

- 고얄 에널리스트는 매각 자금으로 자사주 매입과 비전펀드 증액 등에 쓰일 수 있다고 덧붙여. 기업이 자사주 매입을 발표하면 시장에서 주식 유통 물량이 줄어 주가가 오르는 경향이 있기 때문.

- 알리바바의 최대 주주인 소프트뱅크는 지난 2016년 6월 유동성 확보와 부채 감축을 위해 7300만 달러(871억원) 규모의 알리바바 주식을 매각한 바 있어. 소프트뱅크는 현재 알리바바 주식 26%를 보유.

- 한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프트뱅크 비전펀드가 반려견 산책대행업체 '왜그 랩스’(Wag Labs)의 지분 50%를 왜그측에 매각하기로 했다고 보도. 지난해 초 3억달러를 투자한 뒤 1년만에 철수 결정인데, 매각 금액이 투자액에 크게 못 미칠 것으로 추정된다고.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19.12.10  18:38:41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