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김포 최대 CGV 단지 내 품은 ‘웰라움 퍼펙트시티’ 분양분양가상한제 여파에 오피스텔 급부상…골드라인 풍무역 인접해 인기

[이코노믹리뷰=전진혁 기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대상 지역이 발표되면서, 오피스텔 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다.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에 소재한 아파트에 최장 10년간의 분양권 전매 제한이 적용돼 청약 및 대출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수익형 오피스텔이 톡톡한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는 것.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올해 10월 거래된 오피스텔은 총 3284실로 지난해 같은 달 거래된 2900실에 비해 384실(13.24%)이 증가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 시행 방침 발표 이후 오피스텔은 분양시장에서도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 10월에 인천 송도국제업무도시 B1블록에서 분양된 ‘대방 디엠시티 시그니처' 오피스텔은 평균 9.23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 달 현대건설이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에 선보인 ’힐스테이트 에코 안산 중앙역‘ 오피스텔도 평균 9.1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이와 같은 현상은 분양가상한제 시행과 저금리 장기화 기조에 따라 신규 아파트 공급 부족을 우려, 내 집 마련을 희망하는 수요자들이 아파트 대신 오피스텔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최근에 공급되는 오피스텔들은 아파트 못지않은 특화설계를 도입해 우수한 상품성을 자랑한다. 또한, 건축법에 따라 비주택으로 분류돼 대출 및 청약 등 각종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수요자들이 아파트에 비해 접근하기 유리한 조건이다.

한 오피스텔 투자 전문가는 “기준 금리의 지속적인 인하에 최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부동산의 유동자금이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수익형 오피스텔에 다시 몰리는 양상이다”라며 “최대 10년간 전매가 제한되는 아파트와 투자 위험성이 높은 상가보다 저렴한 분양가에 매달 꾸준히 월세가 들어오는 오피스텔이 투자 효자 상품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파트에 견주어도 손색없는 고급 커뮤니티시설과 특화시설이 적용된 오피스텔이 아파트나 다른 수익형 상품 대비 상대적으로 투자 접근이 유리해 수요자들 사이에 호평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골드라인 풍무역 인근 단지내 CGV까지 품은 ‘웰라움 퍼펙트시티’ 분양

이런 가운데 동서건설㈜은 경기 김포시 풍무동 202-1번지 일원에서 ‘웰라움 퍼펙트 시티’ 분양에 나선다. 골드라인 김포도시철도 풍무역 인근에서 분양되는 랜드마크 오피스텔로, 김포 최대 규모인 CGV 영화관이 단지 내에 입점을 예정해 뜨거운 관심이 전망된다.

이 오피스텔은 지하 5층 ~ 지상 14층, 전용면적 21~45㎡, 총 567실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수납공간을 넓히기 위해 드레스룸 등의 특화 설계가 적용되며, 시스템 에어컨, 빌트인 냉장고, 세탁기, 현관 팬트리 등 풀퍼니시드 시스템도 제공된다. 단지 내 중앙광장과 옥상정원이 조성될 예정이며, 북카페, 비즈니스룸, 힐링 및 피트니스 존 등 입주자들의 편의를 더하는 부대시설도 다양하게 마련된다.

웰라움 퍼펙트 시티에서 도보 거리에 지난 9월에 개통한 김포도시철도 풍무역이 위치해 서울 접근성도 우수하다. 풍무역 이용 시 김포공항역까지 10분대, 여의도역까지 30분대에 연결된다. 여의도와 강남에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김포한강로 및 서울외곽순환도로도 가깝다. 서울 도심으로 쾌속 연결되는 올림픽대로와 자유로, 강변북로도 수월하게 진입할 수 있다.

다양한 생활 인프라가 가까이 밀집돼 편리한 생활도 기대된다. 단지 내 김포 최대 규모로 CGV 영화관이 입점할 예정이다. 홈플러스, 이마트 트레이더스 등이 도보로 5분 거리에 위치해 생활 편의를 해결하기도 좋다. 약국, 영화관, 소아과, 치과 등이 단지 내 상업시설에 입점(확정)되는 고급 주상복합단지로, 입주 시 원스톱 라이프도 기대할 수 있다.

분양 관계자는 “도보 거리에 골드라인 풍무역이 위치한 랜드마크 오피스텔로, 김포 최대 규모의 CGV가 입점을 확정하는 등 희소가치와 투자가치를 두루 만족한다”며 “최장 10년 동안 임대수익 보장제를 시행해 안정적인 임대수익 창출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진혁 기자  |  jh1346@econovill.com  |  승인 2019.12.10  10:53:39
전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진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