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무서워서 거래 하겠나” 악재에 떠는 암호화폐 거래소중앙 집중형 플랫폼의 아이러니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대장주 비트코인 및 리플 등 다양한 알트코인의 등장으로 암호화폐 거래소 업계가 새로운 가능성을 타진하는 가운데, 여전히 고질적인 불안요소가 많다는 지적이 나온다. 관련 제도의 미비와 시세 하락의 경우 최소한의 접점을 찾거나 투자의 영역으로 남겨둔다고 해도, 거래소 자체의 리스크가 커지는 대목은 여전히 부담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내외를 막론하고 암호화폐 거래소와 관련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올해만 해도 4대 거래소인 빗썸, 업비트, 코인원, 코빗 중 빗썸과 업비트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 암호화폐 거래소가 논란에 휘말리고 있다. 출처=갈무리

실제로 빗썸은 지난 4월 내부자 횡령으로 220억원의 돈이 허공으로 날아갔으며, 아직도 해당 자본을 완벽히 회수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비트는 지난 11월 해커에게 핫월렛이 뚫려 580억원 상당의 이더리움이 유출됐다. 전체 암호화폐의 70%를 콜드월렛에 보관해 고객 자산은 지켰으나, 멀티시그까지 무력화된 상황이라 충격은 배가되고 있다. 아직 이와 관련되어 조사가 진행중인 가운데 웁살라 시큐리티팀은 해커가 러시아 거래소인 60cek를 사용하고 있다는 주장을 하고있는 상태다.

업계에서는 해킹이 불가능하며 안전하다는 암호화폐가 ‘탈 중앙화’의 블록체인과 만나 다양한 가능성을 타진했으나, 아이러니하게도 중앙 집중형 플랫폼인 거래소에 모든 권력이 몰리며 발생된 일이라는 지적이다. 모든 권력과 재화가 거래소에 집중되면서 이를 노리는 해커들은 거래소를 통해 암호화폐 탈취에 나서고, 또는 최근 논란을 일으킨 중국 아이닥스의 사례처럼 운영자 스스로가 자산을 챙겨 도망치는 일이 벌어지기 때문이다.

더 큰 문제는 근본적인 문제해결이 어렵다는 점이다. 당장 보안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 라인도 없는 상태에서 거래소 스스로 보안 인프라를 구축하는 작업에는 약점이 많다는 것이 확인됐다. 당분간 논란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은 이유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12.09  17:41:27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