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CJ 오쇼핑, 스타트업 지원 나선다강소기업 육성해 국가경쟁력 확대에도 기여할 것
   
▲ CJ ENM 오쇼핑 사옥 전경. 출처=CJ오쇼핑

[이코노믹리뷰=박자연 기자] CJ ENM 오쇼핑부문이 상품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의 육성을 지원하는 신규 CSV 프로그램 '챌린지! 스타트업 (Challenge! Start-up)'을 내년부터 새롭게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기존 CSV 프로그램인 무료 판매방송 ‘1촌1명품’과 ‘1사1명품’ 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상품을 판매해 주는 역할에 집중해 왔다면, '챌린지! 스타트업'은 IOT, AI 등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상품화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에게 제품 개발, 마케팅, 판로 제공 등 전 과정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혁신기술 기반의 스타트업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을 지원하고 창업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울산업진흥원과 함께 내년 초 ‘Challenge! Start-Up(챌린지 스타트업)’ 공모전을 열고 참여기업 6곳을 모집한다. 육성 대상은 밀레니얼 고객을 대상으로 한 국내 제조 기반의 리빙·디지털 신상품 및 IOT·AI 기반의 아이디어 상품이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선발된 스타트업을 서울산업진흥원 산하 기관인 ‘서울창업허브’와 함께 연간 10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브랜드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프로그램에 함께 참여하는 서울창업허브는 참여 스타트업에게 사업자등록이 가능한 사무공간과 3D프린터를 활용한 샘플 제작을 지원한다. 또한 해당 분야 R&D 전문가도 연계시키는 등 실질적 상품화를 도와주는 역할을 맡는다.

기술 기반의 아이디어가 상품화에 성공한 이후에는 CJ ENM 오쇼핑부문이 마케팅, 품질, 판로개척 등 Sales에 관한 모든 과정을 책임진다. 오쇼핑의 MD들이 상품 가격 결정과 구성, 패키징 등 상품 운영에 대한 검토를 할 예정이며 판매촉진을 위한 마케팅 활동과 오쇼핑 자체 품질센터 역량을 활용한 품질과 기술 컨설팅도 지원한다.

최종 상품이 나온 이후에는 CJ오쇼핑(TV홈쇼핑), CJ오쇼핑플러스(T커머스), CJmall(모바일 생방송) 등 오쇼핑부문이 보유한 다양한 판매채널을 통해 해당 제품을 판매해 판로개척과 제품 상용화를 돕는다. 아이디어의 상품화→마케팅 및 상품운영, 품질 지원→판로지원→판매확대로 이어지는 전 단계에 걸친 지원이 되는 셈이다. 초기 창업기업들이 좋은 아이디어를 갖고 있어도 여러 이유로 결국 제품 상용화 · 사업화에 실패하는 ‘데스밸리’를 잘 넘을 수 있도록 돕겠다는 목표다.

CJ ENM 오쇼핑부문 관계자는 “이번에 새로 발표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은 기존과 달리 판로 확대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상품을 개발해 스타트업의 경쟁력을 높여준다는 점에서 CSV 사업 본연의 목적에 더 적합한 모델”이라며 “창업기업들이 ‘데스밸리’를 넘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CJ ENM 오쇼핑부문의 모든 역량을 활용하여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자연 기자  |  nature@econovill.com  |  승인 2019.12.09  11:46:14
박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자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