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GS리테일, 조직 개편 키워드 ‘오프라인 정비·미래 먹거리’GS25·GS더프레시·랄라블라 통합 관리, GS더프레시 효율 강화, 신사업 적극 발굴
   
▲ 출처= GS리테일

[이코노믹리뷰=최동훈 기자] GS리테일이 오프라인 사업을 정비·강화하고 신성장 동력을 찾는데 주력하기 위해 조직을 재구성했다.

GS리테일은 4일 플랫폼 비즈니스 유닛(Platform BU) 신설·수퍼사업부 내 체인 오퍼레이션(Chain-Operation) 체계 구축·신사업전략실 설립 등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플랫폼 BU는 GS25, GS더프레시, 랄라블라 등 오프라인 점포 네트워크를 총괄한다. 오프라인 점포 1만4000여개를 디지털, 온라인, 생활 서비스 등 영역과 연계시켜 시너지를 확대할 방침이다. 플랫폼 BU는 현재 GS25 편의점 사업부를 맡고 있는 조윤성 사장이 이끈다.

준대형점포(SSM) GS더프레시를 담당하고 있는 수퍼사업부는 기존 3개 지역을 편성된 영업조직을 단일화함으로써 본부의 관리·지원 기능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 같은 체인 오퍼레이션 체계를 구축해 고투자·고비용 구조를 개선할 계획이다. 수퍼사업부장은 편의점사업부 개발 부문장과 전략부문장 등을 거친 정춘호 전무가 맡는다.

GS리테일은 또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기능을 수행하는 신사업전략실을 전략부문 산하에 신설한다. 신사업전략실은 신사업 발굴, 인수합병(M&A), 제휴 확대 등을 실시하며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를 도모한다.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역임한 오진석 전략부문장(전무)이 신사업전략실장을 겸임한다.

GS리테일 관계자는 “GS리테일은 급변하는 소매 유통 환경에 대응해 사업 간 시너지를 창출하고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최동훈 기자  |  cdhz@econovill.com  |  승인 2019.12.04  14:22:04
최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