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SIDE > 전문가 칼럼
[이상준의 동안보감] 오랜 기간 방치한 여드름흉터 치유하는 방법은
   

여드름 흉터는 여드름이 치유되는 과정에서 생기는 피부손상이다.

여드름이 곪고 염증으로 이어지면 회복과정에서 신생 혈관이 생기며 붉은 자국을 남기게 된다.

붉은자국은 시간이 지나면서 갈색 색소침착으로 변하고 염증이 더 심한 경우 피부에 변형이 와 송곳으로 찌른 모양 또는 분화구처럼 푹 패이거나 켈로이드와 같이 튀어나온 흉터로 남기도 한다.

붉은자국과 색소침착은 시간이 흐르면서 어느 정도 자연호전을 기대할 수 있으나 흉터로 변한 것은 이를 기대하기 어렵다.

여드름 흉터로 인해 피부가 손상되면 자신감을 떨어뜨리고 대인관계까지 악영향을 끼칠수있다.

그리하여 남녀를 불문, 치료에 대한 욕구가 커지는 반면 아직까지 여드름 흉터는 여전히 복원이 까다로운 영역에 속한다. 여드름이 생기면서부터 오랜기간동안 비정상적인 변화가 피부표면부터 진피 깊은 곳까지 유착되어 있기 때문이다.

여드름 흉터를 보다 효과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울퉁불퉁한 여드름 흉터는 물론 여드름으로 인해 변형된 피부 속 구조를 동시에 복원하는 새 치료법이 등장했다. 흉터화가 진행 중이거나 여드름을 오래 묵혀 흉터로 변한 경우 등 다양한 유형의 여드름 흉터를 빠르게 복원하는 `여드름흉터 삼중복원술`이 그것.

‘여드름흉터 삼중복원술’은 여드름 흉터 병변의 피부 층별 저항값을 측정해 최적의 고주파 열을 진피층까지 침투시켜 유착된 흉터 조직을 피부 속부터 층별로 복원하는 최신 치료다.

삼중복원술은 1단계로 여드름 흉터 부위의 재생을 유도하는 치료로 시작된다.

피부 진피에 더 큰 변화를 일으키는 1MHz의 고주파열을 흉터병변에 전달, 피부 진피 상부와 표피의 흉터를 복원한다.

2단계 치료는 미세 바늘을 이용해 0.5 MHz의 고주파를 손상된 여드름 흉터 부위의 주변으로 폭넓게 침투시켜 구조가 붕괴된 피부 조직의 수축과 재배열을 꾀한다.

이때 흉터 부위에 따라 저항치를 실시간(real-time) 피드백을 주어 고주파를 전달한다. 약 1/1000초 간격으로 흉터 부위 피부조직의 저항값을 측정하고 그 결과에 따라 동일한 간격으로 파워를 유지해 원하는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전달해 흉터를 치료한다.

마지막 3단계는 피부 진피 깊숙이 특정 성분의 콜라겐 생성 촉진제를 넣어 새로운 콜라겐 생성을 촉진하는 동시에 피부 속 구조 안정화를 이룬다. 이 콜라겐 복원 물질은 시간이 지나며 수분, 이산화탄소, 당으로 분해되어 인체에 남지 않으며, 흉터 부위를 채워 묵힌 여드름으로 인한 난치성 여드름 흉터 개선을 돕는다.

여드름 흉터 삼중복원술의 가장 큰 장점은 치료 과정에서 실시간 저항값을 체크한 후 피드백을 통해 환자에게 가장 적절한 고주파 열에너지를 원하는 깊이까지 안전하게 전달해 치료한다는 점이다.

또한 울퉁불퉁한 표층과 상부 진피층, 하부진피층 등 붕괴된 피부 삼중구조를 동시에 재건하며, 여드름과 여드름 흉터가 진행형인 경우 염증 진행 방지, 흉터화 억제 및 이미 생긴 흉터 복원 등 3가지 효과를 함께 얻을 수 있다.

이 치료법의 등장은 여드름 흉터의 치료효과 극대화와 안전성을 동시에 충족시켜 환자 편익을 크게 높인 것으로 평가 받는다. 여드름을 제때 치료하지 못해 흉터로 남기기 쉬운 군인, 수험생, 유학생 등 젊은 환자들의 피부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여드름 흉터는 환자마다 다양하게 혼재돼 있어 프락셀 같은 기존 치료로는 기대 효과를 얻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새 치료법인 삼중복원술은 기존의 공기압복원술과 함께 치료 시너지를 높여 송곳형, 박스형, 롤링형 등 다양한 유형의 여드름 흉터를 빠르고 효과적으로 해결하는 길을 열었다.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  |  anaderm@hanmail.net  |  승인 2019.12.08  09:30:40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상준 아름다운나라 피부과 원장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