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강남차병원, 차동현 원장 선임…출산‧난임 극복 도모교육수련부장‧진료부원장‧유전학연구소장 등 주요 보직 역임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강남차병원이 차동현 원장과 함께 출산율 향상과 난임 극복에 힘쓴다.

성광의료재단은 3일 강남차병원 제15대 병원장으로 차동현 산부인과 교수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신임 차동현 강남차병원장은 1991년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뒤 동대학 대학원에서 박사를 취득했다. 그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에서 수련의 및 산부인과 전문의 자격을 받았다.

차동현 원장은 2001년부터 약 3년동안 미국 보스턴 터프츠 의대 뉴잉글랜드 메디컬센터 주산기 유전학 센터에서 리서치 펠로우로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쳤다. 그는 2004년 차 의과학대학교 강남차병원 산부인과 교수로 부임한 이후 강남차병원 교육수련부장, 진료부장, 진료부원장, 유전학연구소장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다.

차 원장은 선천성 기형과 습관성 유산, 유전질환 등 고위험임신 치료 및 연구분야에서 권위자로 평가받고 있다. 대외적으로는 대한산부인과학회 상임이사와 심사위원장, 학술위원회 위원, 고위험임신위원회 위원을 비롯해 대한의학유전학회 간행이사 및 교육인증이사, 대한모체태아의학회 산전진단위원장 및 기획위원장 등을 맡으며 활발한 학술활동을 펼치고 있다.

차 원장은 “강남차병원은 진료, 간호, 연구, 행정 등 모든 분야에 걸쳐 최고 수준의 구성원과 최첨단 장비 및 난임치료 기술을 보유한 초일류 여성특화종합병원”이라면서 “강남차병원에서의 오랜 근무 경험으로 축적된 진료 및 경영 노하우를 접목시켜 출산율 향상과 난임 극복을 도모하고 환자들이 보다 안정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차동현 제15대 강남차병원 원장 모습. 출처=강남차병원

□ 차동현 강남차병원 원장 약력

▲ 의학박사, 산부인과 전문의

▲ 유전질환, 고위험임신, 선천성 기형 전문

▲ 학력사항

1985. 03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입학

1991. 02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2003. 08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원 박사학위 취득

▲ 경력사항

1991.03 - 1992.02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인턴

1992.03 - 1996.02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수료

1995.05 - 2001.02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모체태아의학 전임의

2001.04 – 2003.12     New England Medical Center, Tufts University에서 research fellow

2004.03 - 현재        차 의과학대학교 조교수, 부교수, 교수

2006.05 - 2009.03     차 의과학대학교 강남차병원 교육수련부장

2009.04 - 2013.02     차 의과학대학교 강남차병원 진료부장

2013.03 - 2019.11     차 의과학대학교 강남차병원 진료부원장

2019.11 - 현재        차 의과학대학교 강남차병원장

▲ 학회 및 유관단체

2015.10 - 현재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 분야별 전문평가위원회 위원

2018.01 - 현재        의료중재위원회 심사위원

2018.01 - 현재        대한의학유전학회 교육인증이사

2018.09 - 현재        대한 모체태아의학회 기획위원회 위원장 / 산전진단위원회 위원장

2018.11 - 현재        대한 모체태아의학회 분과전문의 추진 TFT 위원장

2019.08 - 현재        의협 의료감정 교육정보위원회 위원

2019.10 - 현재        대한산부인과학회 상임이사, 심사위원장, 학술위원, 낙태법 특별위원, 개원통합추진 TFT 위원회 위원, 고위험임신위원회 위원

▲ 상 훈

2008.02 차광렬의과대학상

2017.09 대한산부인과학회 공적상

2018.11 대한산부인과학회 Best Review 상

2019.11 대한의학유전학회 최우수 구연상

2019.11 대한의학유전학회 우수 포스터상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12.03  16:11:01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