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배틀그라운드’ 북미·유럽 서비스, SK C&C ‘클라우드 제트’로베어메탈 기반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SK C&C는 2일 자사 Cloud Z(클라우드 제트)를 통해 펍지의 슈팅 게임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의 북미, 유럽지역 클라우드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 배틀그라운드. 출처=펍지

SK C&C는 클라우드 제트 vGDC(virtual Global Data Center)를 통해 북미, 유럽 지역의 배틀그라운드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한다.

클라우드 제트 vGDC는 전용 물리 서버를 할당하는 IDC(Internet Data Center)와 인프라를 빌려 쓰는 클라우드 서비스의 장점을 하나로 묶은 베어메탈 기반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다.

랙(Rack)단위 베어메탈 서버는 물론 대용량 트래픽, 프리미엄 서비스 등을 패키지 형태로 제공한다.

다른 고객과 센터내 서버 자원을 나눠 쓰지 않고 전용 물리 서버를 클라우드 방식으로 제공해 배틀그라운드와 같은 대용량 고성능 게임의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을 요구하는 게임사들에게 유리하다.

SK C&C는 글로벌 멀티 클라우드 통합 모니터링 서비스인 Cloud Z Mon(Monitoring)도 배틀그라운드에 적용한다.

다양한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의 ▲애플리케이션 ▲네트워크 ▲백업 ▲스토리지 등의 사용 현황을 통합 모니터링하고 긴급 자원 할당은 물론 에러 사항에 대한 실시간 대응을 지원한다는 설명이다. 

한편 클라우드 제트 vGDC는 클라우드 제트 포털에서 주문할 수 있고 24시간 내에 전세계 데이터센터에서 사용 가능하다. 또한 서버당 20TB의 대규모 네트워크 용량을 기본 제공하고 글로벌 데이터 전송도 무제한 무상이다. 글로벌 현지에서 개발·업데이트한 게임을 언제든 추가 비용없이 전세계에 배포할 수 있다.

SK C&C 이문진 Channel&Marketing그룹장은 “클라우드 제트 vGDC를 통해 배틀그라운드의 빠르고 안정적인 게임 업데이트와 운영을 완벽히 뒷받침하겠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서비스 안정성을 높이고 비용을 최적화 할 수 있는 최상의 통합 클라우드 서비스 체계를 만들어 가겠다” 고 말했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9.12.02  13:29:44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