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날씨
[내일날씨] 비 그친 뒤 겨울 추위 시작…출근길 곳곳 영하권영하권 추위 부르는 겨울비 2일 새벽까지 이어져
   
▲2일 아침 영하권 추위가 찾아올 전망.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12월 첫날부터 내린 비가 본격적인 겨울 추위를 부르고 있다. 오는 2일 비가 그침과 동시에 영하권 추위가 찾아올 전망이다.

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이 흐리고 곳곳에서 비가 내리고 있다. 이 비는 약한 상태로 2일 새벽까지 이어지며, 기온이 낮은 일부 산지에는 눈으로 바뀌어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경북남부, 경남, 제주도, 울릉도·독도 10~40mm ▲경북북부 5~20mm ▲강원도 5mm 내외다.

내일 비가 그친 뒤에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찾아오겠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5도에서 영상 6도로 예상된다. 서울·경기 아침 기온은 영하 2도로 오늘보다 7도가량 낮겠다. 한낮에도 쌀쌀하겠다. 낮 최고기온은 영상 2도에서 11도 사이를 나타내겠다.

바다의 물결은 전 해상에서 최고 2.5m로 높게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서 '보통' 단계를 보이겠다. 다만 중부 지역은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단계로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19.12.01  17:29:47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