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엔터테인
한서희 정체도 의심…왜곡된 시선 문제
   
▲ ⓒ 한서희 SNS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한서희의 SNS 소통을 두고 여론이 뜨겁다.

한서희는 그동안 굵직한 사건이 발생할 때 종종 등장하곤 했다. 긍정적인 사건이든 부정적인 사건이든, 한서희라는 이름이 등장할 때마다 여론을 들끓었다.

일각에서는 '관종'이라고 지적했고, 일부는 '연예계 대표 인맥'이라고도 평가했다.

한서희가 이번에는 최근 사망한 구하라와의 인연과 그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면서 또다시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한서희는 그동안 구하라와 함께한 사진들을 공개하며 생전에 남다른 친분을 유지했던 상황을 전달했다.  그러나 대중은 양분되며 온라인 게시판 등이 뜨겁다.

누리꾼들은 "진정한 인맥왕이 한서희였네(r****)", "사건에는 항상 한서희가 있네. 도대체 정체가 뭘까(d****)", "진심도 안통할 만큼 신뢰를 잃은 건가. 구하라와의 인연은 진짜인거 같은데(j****)" 등 의견을 전했다.  

김윤정 기자  |  expert@econovill.com  |  승인 2019.11.29  15:22:33
김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윤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