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Daily Pharma
GC녹십자랩셀, 미국 연구 법인에 ‘NK세포치료제’ 기술이전미국 현지 임상 발판 마련
▲ GC녹십자랩셀이 미국 연구 법인에 NK세포치료제 기술을 기술이전한다. GC녹십자 연구원이 연구를 하고 있다. 출처=GC녹십자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GC녹십자가 세포치료제 연구의 글로벌 임상을 위한 첫 발을 내디뎠다.

GC녹십자랩셀은 25일 GC녹십자의 미국 세포치료제 연구법인 아티바 바이오테라퓨틱스(Artiva Biotherapeutics)와 자연살해(NK, Natural Killer)세포치료제 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NK세포는 우리 몸에서 암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파괴해 암을 막아주는 선천면역세포다.

이번 계약을 통해 GC녹십자랩셀은 자사가 개발 중인 제대혈 유래 NK세포치료제를 아티바에 기술이전하고, 아티바는 미국 현지에서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제대혈 유래 NK세포는 성인의 혈액에서 분리된 NK세포 대비 공여자간 나타날 수 있는 차이가 적어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배양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GC녹십자랩셀은 최근 ‘형질전환된 T세포를 이용한 제대혈 유래 자연살해세포의 배양방법’에 대한 국제 특허를 출원하는 등 관련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해왔다.

GC녹십자랩셀은 이미 제대혈 유래 NK세포를 대량생산할 수 있는 확장‧배양 기술을 보유한 만큼 치료제 개발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유경 GC녹십자랩셀 연구소장은 “제대혈 유래 NK세포치료제를 비롯해 CAR-NK세포치료제 등 차세대 세포치료제 개발에도 집중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미래 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티바는 지난 3월 미국 샌디에이고에 설립된 세포치료제 개발을 담당하는 연구법인이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11.25  09:40:25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