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인터파크, 더 똑똑해진 챗봇 ‘톡집사 2.0’ 출시  인터파크 자체 기술로 챗봇 서비스 개선...자연어처리, 학습 자동화 등 적용
   
▲ 인터파크 톡집사 2.0 화면 예시. 출처= 인터파크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이커머스 기업 인터파크가 인공지능(AI) 챗봇 ‘톡집사’의 기능을 업그레이드 시킨 새로운 버전으로 고객들의 쇼핑 편의성을 강화한다. 인터파크는 자연어처리 기법 텍스트 분석, 학습 자동화 등 인터파크의 독자 기술로 자체 개발 기술을 활용해 기존의 챗봇 ‘톡집사’응 개선한 톡집사 2.0을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톡집사’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 문의에 자동 응답하는 AI 챗봇 서비스다. 지난 2016년 5월 처음 선보인 톡집사는 고객들의 쇼핑 이용패턴을 분석해 온라인 최저가 정보와 상품추천, 배송 상태 확인 등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기존 톡집사가 배송, 주문 등을 정해진 키워드를 분석해 답변을 주는 방식이였다면, 새로운 톡집사는 일상 언어를 이해하는 자연어 처리와 추론 능력을 바탕으로 사용자 의도를 분석해 맞춤형 답변을 제공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b예를 들면 대화창에서 “좀 전에 주문한거 주소 변경하고 싶은데요”라고 입력하면 AI 분석을 통해 배송지 수정이 가능한 주문 내역을 안내, 톡집사 내에서 즉시 수정이 가능하다.

또 고객들이 이용할수록 데이터가 축적되면서 지식학습이 반복되고 챗봇의 지능이 점점 고도화되는 특징도 갖고 있다. 톡집사2.0은 약 6만건에 이르는 질문 시나리오를 학습한 알고리즘을 적용해, 답변 정확도를 향상시켰다. 이 밖에 배송, 주문, 반품, 교환 등 다빈도 문의를 분석해 AI 챗봇이 응대할 수 있는 범위나 답변을 확대하여 기존보다 편의성과 진행 속도를 높인 것도 특징이다. 

인터파크 넥스트커머스랩 윤준선 연구소장은 “인터파크는 더 편리한 쇼핑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AI 연구조직을 만들고 기술력 고도화에 집중해왔다”라면서 “앞으로도 쇼핑·투어·티켓·도서 등 서비스 간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강화해 나감으로 새로운 이커머스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19.11.21  09:29:07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