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LG유플러스 "5G 기지국 경계도 빵빵 터진다""5G 체감 속도 높인다"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LG유플러스가 5G 기지국 경계 지역의 주파수 간섭을 없애 5G 가입자의 속도 품질을 향상시킨다고 20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기지국 경계 지역에서 속도 품질을 높이는 기지국간 협력 기술인 콤프(CoMP; Coordinated Multi Point) 기능을 세계 최초로 5G 상용망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콤프는 기지국간 경계 지역에서 주파수 간섭을 없애고 하나의 기지국이 아닌 인접한 다수의 기지국과 동시에 데이터를 주고 받도록 하는 기지국간 협력 기술이다. 동일한 데이터를 중복해서 수신하기 때문에 신호 강도가 높아져 속도 품질이 향상된다.

▲ 세계 최초 5G 기지국에 콤프 기능이 적용된다. 출처=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콤프 기능을 서울 수도권 지역 기지국에 우선 적용하고, 향후 전국으로 이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콤프 기능을 5G 상용망에 적용한 것은 이번이 세계에서 처음이다. 이번 시도로 기지국간 경계 지역에서 약 20%의 다운로드 속도개선에 성공했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 박송철 NW개발그룹장은 “콤프 기능 적용으로 경계 지역의 품질이 개선된 것처럼, 5G 커버리지를 늘려감과 동시에 지속적으로 품질 개선 기능들을 개발해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11.20  10:32:44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