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IMF "미중 합의땐 한국 수출 53조원 감소, GDP 3%수준"중국이 美제품 수입 늘리면 유럽연합 일본 등도 대중국 수출 크게 줄어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 합의를 앞둔 가운데 미중 협상이 최종 타결되면 한국의 대중 수출이 50조원 이상 줄어들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 출처=이미지투데이

[이코노믹리뷰=장서윤 기자]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 합의를 앞둔 가운데 미중 협상이 최종 타결되면 한국의 대중 수출이 50조원 이상 줄어들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통화기금 IMF가 20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관리무역: 잠재적 미중 무역 협정의 부작용은 무엇일까’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의 협정은 서로 상대국 제품을 구매하는 관리무역 요소를 포함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 보고서를 쓴 연구진은 미국과 중국의 협상 타결 이후 중국이 과도한 대미 흑자를 줄이고자 전자제품과 자동차 등 미국 제품의 수입을 대폭 늘리게 되면 한국과 일본, 유럽연합 등 제 3국의 대중 수출이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예를 들어 중국이 전자제품과 기계, 자동차 등 10대 수입 품목에서 미국 제품 수입을 대폭 늘려 대미 무역흑자를 없앤다면 EU는 610억 달러(약 71조원), 일본은 540억 달러(약 63조원), 한국은 460억 달러(약 53조원)의 대중 수출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연구진은 진단했다.

이로 인한 수출 감소분은 한국의 경우 국내총생산의 3% 수준이고 독일이나 일본은 GDP의 약 1%일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10대 품목에 한정하지 않고 모든 수입품을 포함하는 등 분석 방법을 바꿔도 EU와 일본, 한국 등 주요 경제국에 미치는 영향은 역시 컸다.

특히 한국의 경우 대부분 시나리오에서 GDP의 2∼3% 규모에 달하는 대중 수출이 악영향을 받는 것으로 연구진은 분석했다.

장서윤 기자  |  jsy09190@econovill.com  |  승인 2019.11.20  10:00:22
장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서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