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마켓컬리, 비식품 카테고리 작년 대비 149% 성장리빙헬스, 유아동, 반려동물 등 카테고리 확장
   
▲ 마켓컬리는 비식품 카테고리가 전년대비 동기간에 비해 149%성장했다고 19일 밝혔다. 출처=마켓컬리

[이코노믹리뷰=박자연 기자] 마켓컬리가 식품 외 기타 카테고리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를 19일 공개했다.

고품질의 식재료를 새벽배송을 통해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며 이름을 알린 마켓컬리는 론칭 이후 리빙 및 유아동, 반려동물 등 카테고리 확장을 통해 상품 구색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 이러한 비식품 카테고리 확장은 마켓컬리의 엄격한 입점 기준을 적용하고, 축적된 큐레이션 노하우로 상품을 선별해 식품에 못지않은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의 비식품 카테고리 매출은 지난해 동기간에 비해 149% 신장했으며, 전체 매출의 약 20%에 달한다.

마켓컬리에서 논스톱 통합 장보기가 가능해지며 최근 부쩍 주문량이 늘어난 리빙헬스 상품의 올해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13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에서도 휴지, 생리대, 세제 등 생필품은 약 208% 증가했다. 가장 인기가 높은 상품으로는 컬리에서만 합리적인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는 ‘[파세오] 3겹 화장지 1+1 기획상품’으로 나타났다.

동기간 유아동 카테고리의 매출 또한 지난해 대비 약 94% 증가했다. 주요 타깃층인 자녀가 있는주부들의 필요에 맞춰 상품 구색이 대폭 늘어나 지난해 대비 약 2배가 넘는 상품을 판매 중이다. 육아용품인 만큼 더욱 신중하고 깐깐한 입점 기준을 통해 선별된 제품으로 고객 만족도가 높다. 가습기살균제(MIT) 등 유해성이 없는 착한 성분으로 소비자들의 큰 신뢰를 얻은 상품 ‘[아토엔오투] 젖병&주방세제 레몬향’은 무려 2,193%의 매출 성장을 보였다.

이외 반려동물을 위한 제품군도 지난 1월 론칭 이후 꾸준한 신장세를 보이며 20억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은 ‘[찹앤찹] 동결건조 간식 황태’로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여기며 안전한 상품을 찾는 펫팸족에게 유해 성분과 FDA 리콜 이력까지 검증한 제품만을 판매하는 컬리의 선택에 소비자들이 크게 공감한 것으로 분석된다.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는 “품질에 있어 타협하지 않고 가장 좋은 상품만을 소개하고 있는 마켓컬리의 노력은 비식품 카테고리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면서 “앞으로도 고객들의 신뢰에 책임을 다하고 보답하기 위한 제품만을 선보이며, 가장 편리한 장보기가 가능한 앱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박자연 기자  |  nature@econovill.com  |  승인 2019.11.19  17:21:15
박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자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