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금융
집에서 먹고 즐기는 ‘홈코노미’, 카드결제 1년 반 만에 2배 증가KB국민카드, 결제 데이터 분석 및 소비자 설문조사…“음식 배달앱 성장세 두각”
   
▲ 출처=KB국민카드

[이코노믹리뷰=권유승 기자] 집에서 발생하는 각종 경제 활동을 의미하는 ‘홈코노미(Home+Economy)’ 관련 카드 결제가 1년 반 만에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KB국민카드는 △음식 배달앱 △가전 렌탈 △일상용품 배송 △집안/차량 관리 △홈엔터테인먼트 등 주요 ‘홈코노미’ 관련 업종에서 발생한 카드 결제 데이터 분석과 소비자 설문 조사를 통해 ‘홈코노미’의 현황과 특성을 18일 밝혔다.

카드 데이터 분석은 2018년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5개 유형의 ‘홈코노미’ 관련 업종을 이용한 25세에서 54세 KB국민카드 고객들의 카드 결제 데이터 4492만 건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소비자 설문 조사는 올해 상반기 중 ‘홈코노미’ 관련 업종 이용 경험이 있는 25~54세 고객 1200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채널을 통해 정량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홈코노미’ 관련 업종의 일평균 카드 결제 건수는 2018년 1분기 대비 올해 2분기 1.9배 증가했다.

음식 배달앱의 경우 지난해 1분기 대비 올해 2분기 카드 결제 건수가 2.14배 증가하며 분석 대상 5개 홈코노미 관련 업종 중 가장 두드러진 성장세를 나타냈다.

이어 자녀‧반려동물 돌봄 서비스, 출장 청소‧세차 등 집안/차량 관리 업종(2.01배) 영상‧음악‧도서‧게임 등 홈엔터테인먼트 관련 업종(1.83배) 순으로 증가 폭이 컸다.

‘홈코노미’ 관련 업종 이용이 많았던 연령대는 결제 건수 기준 53.7%를 차지한 25~34세였다.

35세 이상 여성의 경우 ‘홈코노미’ 관련 업종 전반에서 건당 결제 금액이 높았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결제 건수와 결제 고객 수 기준으로 음식 배달앱 업종의 이용이 가장 많았다.

이어 결제 건수 기준으로는 홈엔터테인먼트 업종과 가전 렌탈 업종, 결제 고객 수 기준으로는 일상용품 배송 업종의 이용이 많았다.

‘홈코노미’ 관련 업종 중 가장 큰 성장세를 보인 음식 배달앱의 경우 지난해 보다 올해 성장세가 한 층 두드러졌다.

특히 2018년 1분기를 100으로 볼 때 올해 2분기 결제 건수 성장세는 214를 기록하며 191.6을 기록한 결제 고객 수 성장세 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하며 고객 1인당 음식 배달앱 이용 횟수도 증가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음식 배달앱 주 이용 고객층은 2019년 2분기 기준으로 25~34세로 전체의 56.3%를 차지한 가운데 35세 이상의 고객들의 이용 성장세도 두드러져 음식 배달앱 이용 고객층이 점차 넓어지는 추세를 보였다.

음식 배달앱 이용 경험이 있는 고객들은 주문, 결제 등 서비스 편리성을 앱 사용의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최근 이용 증가세가 돋보인 45~54세 여성의 경우 매장 방문의 번거로움이 줄어든다는 점을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더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수기, 공기청정기, 비데 등 가전 렌탈 업종은 지난해 1분기 대비 올해 2분기에 결제 건수가 1.35배 증가했다.

가전 렌탈 업종은 분기별 증가 추세가 다른 업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았지만 올해 들어 성장 폭이 커진 모습을 보였다.

작년 1분기 대비 올해 2분기의 가전 렌탈 업종 결제 고객 수와 결제 건수 성장세는 각각 133.9, 134.7로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이는 월 단위 등 정기적으로 관련 서비스를 이용하고 요금을 지불하는 업종 특성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가전 렌탈 업종의 주 고객층은 35~44세 여성으로 2019년 2분기 전체 고객의 51.9%를 차지했다.

25~34세 남성은 다른 연령층 대비 이용 비중은 상대적으로 낮지만 최근 이용 증가세는 가장 크게 나타났다.

‘홈코노미’ 관련 업종의 성장은 집에서 보내는 시간에 대한 인식 변화가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홈코노미’ 관련 업종 이용 경험이 있는 고객 중 35.9%는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전년 대비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여유 시간이 생기면 집에서 보낸다는 응답도 51.7%로 외부에서 보낸다는 응답(21.2%)보다 2배 이상 많았다.

여유 시간을 집에서 보내는 이유로는 ‘집에서 보내는 것이 진정한 휴식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49.5%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내가 원하는 활동을 편하게 할 수 있어서’(32.4%), ‘집에서 즐길 수 있는 활동이 많아서’(30.7%) 순으로 꼽았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에 대한 인식과 관련해 ‘여유로움’을 떠올리는 경우가 전체의 45.1%로 가장 많았으며 ‘휴식’(34.3%), ‘콘텐츠’(26.5%)가 뒤를 이었다.

반면 ‘가사’와 관련된 노동을 연상하는 응답자는 11.0%에 그쳐 ‘잠’(10.2%)’, ‘자유로움’(9.5%)과 비슷했다.

또 음식 배달앱 이용 증가는 ‘집에서 먹는 식사’에 대한 소비자 인식과 궤를 같이했다.

집에서 먹는 식사에 대해 △집밥 △맛있는 △건강한 등 기능적인 품질을 떠올리는 경우가 전체의 40.7%를 기록한 가운데 △귀찮고 △번거로워서 △간단하게 △배달음식 △간편식 등을 연상하는 경우도 41.9%를 차지해 간편함을 추구하는 경향도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음식 배달앱과 관련해 소비자들은 ‘허위‧과장된 정보’를 우려사항(47.3%)과 불만족 사항(36.1%)으로 가장 많이 꼽았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분석 결과 1인 가구 증가 등 인구통계적 변화 외에 집에서 보내는 시간에 대한 대중의 인식 변화도 집에서 먹고 즐기며 전문가의 관리를 정기적으로 받는 ‘홈코노미’ 관련 업종 성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디지털 기술의 발달과 집에 대한 인식 변화에 따라 ‘홈코노미’ 관련 산업도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며 점차 다양화되고 전문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권유승 기자  |  kys@econovill.com  |  승인 2019.11.18  10:08:35
권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유승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